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옴부즈맨

‘다시 뜨는 테헤란밸리’ 유익한 정보

  • 이국화(李菊花) 국립창원대학교 중국학과 객원교수

‘다시 뜨는 테헤란밸리’ 유익한 정보

‘다시 뜨는 테헤란밸리’ 유익한 정보
지난 호는 독자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는 기사와 사회 병폐를 꼬집는 날카로운 기사가 유난히 많았다. 커버스토리 ‘꿈꾸는 테헤란밸리’는 스마트폰으로 대표되는 모바일 혁명에 따른 제2 벤처붐을 소개한 기사였다. 2000년대 초 우후죽순 생겨난 벤처기업 거품이 빠지면서 밀려났다가, 테헤란로를 중심으로 다시 일고 있는 벤처 열풍을 자세히 다루었다. 무엇보다 테헤란밸리의 벤처기업 창업, 부동산 시장 동향 등 정보 제공에 그치지 않고, 현재 벤처 열풍의 원인과 한계를 기자가 전문가적 지식으로 분석해 그 의미가 배가된 느낌이다.

‘응급의료비 대불제도’에 관한 기사는 무지한 필자가 한국에 소외계층을 위한 훌륭한 제도가 있음을 인식하는 계기가 됐다. 아쉬운 것은 아무리 좋은 제도라도 운영시스템이 부실하고 제도에 대한 관련 조직의 인식이 낮으면 정책적 효과를 담보할 수 없다는 점이다. 중국에 “중앙에는 정책이 있고, 지방에는 대책이 있다”는 말이 있다. 정부 정책이 아무리 선진적이라도 그 실행 주체가 대책을 세우면 모든 일이 허사라는 것을 빗댄 말이다. 하드웨어보다 소프트웨어가 중요함을 새삼 느꼈다.

한국은 연예인이 되려는 청소년으로 넘쳐난다. 특히 연예인을 따라 하는 것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최근 일부 연예인의 ‘양악수술’이 일반인에게 전이되는 것 같아 위험천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미(美)의 기준이 획일화하고 외모지상주의가 대세를 이루면서 다양성과 개성이 존중받지 못하는 세태에 양악수술의 피해사례 및 위험성에 대한 기사는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주간동아 791호 (p80~80)

이국화(李菊花) 국립창원대학교 중국학과 객원교수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67

제 1367호

2022.12.02

청약 초읽기 국내 최대 재건축 단지 ‘둔촌주공’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