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피부 올림픽’ 서울 개최는 국내 의료 알릴 절호의 기회

제22차 세계피부과학술대회 김수찬 사무총장(연세대의대 피부과 교수)

  •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피부 올림픽’ 서울 개최는 국내 의료 알릴 절호의 기회

‘피부 올림픽’ 서울 개최는 국내 의료 알릴 절호의 기회
“근대 의료 120여 년 역사상 최대 규모의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하는 일은 선진화한 국내 의료 수준을 세계에 알리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입니다.”

5월 24~29일 6일간 서울 코엑스(COEX) 전관에서 열리는 제22차 세계피부과학술대회의 국내 유치를 진두지휘한 김수찬 사무총장(연세대의대 피부과 교수)은 이번 학술대회의 가치를 이렇게 말했다.

세계피부과학술대회는 세계 10대 국제회의(컨벤션)에 속할 만큼 초대형 학술대회다. 4년에 한 번씩 세계 주요 도시를 돌며 전 세계 피부과 의사와 관계자가 학문적 성과를 겨루고 친목을 도모한다고 해서 ‘피부 올림픽’이라고도 부른다. 1889년 프랑스 파리에서 처음 개최한 이래 122년 역사상 개최국이 13개국에 불과하고, 아시아 국가에서는 1982년 일본 도쿄 학술대회 이후 28년 만이다. 100개국 1만2000여 명의 피부과 전문의, 의료산업 관계자가 참석하며 총 320개 학술 세션에 강연자만 1200여 명에 달한다. 참가 기업의 규모도 방대해 500여 개 기업이 900개 부스를 전시한다.

“투표 결과가 발표되기 전까지는 어느 누구도 한국이 세계피부과학술대회의 개최지가 될 것이라고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서울이 차기 개최지로 최종 발표되던 그때, 마치 1981년 독일 바덴바덴에서 1988년 하계올림픽 개최지로 서울이 선정됐을 당시 환호하고 감동하던 순간을 보는 듯했습니다.”

김 사무총장은 2007년 10월 3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차기 개최지 결선 투표 순간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 이날 최종 결선에서 서울은 105표를 얻어 이탈리아 로마(72표)와 영국 런던(26표)을 큰 표 차로 눌렀다. 이번 세계피부과학술대회의 국내 유치는 2002년부터 10여 년간 치밀한 사전 준비를 거쳐 진행했다. 유치위원만 150명에 달했을 정도. 대한피부과학회는 물론이고 서울시, 한국관광공사, 재외공관까지 전 방위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번 대회로 참가자가 관광, 숙박, 쇼핑 등에 지출하는 직접 비용과 임대료, 세금 같은 간접효과까지 감안한다면 상당한 수준의 경제 효과와 고용 창출 효과가 기대됩니다.”

김 사무총장은 이번 세계피부과학술대회의 서울 개최는 피부과 영역을 넘어 한국 전체 의료계의 위상을 세계적으로 높이는 절호의 계기가 될 것이며, 국내 피부과학의 발전과 연구 활성화라는 학문적 의미와 함께, 한국의 피부 관련 산업이 세계로 진출하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동안 한국은 국제 의료계에서 변방에 속했다. 하지만 최근 국제 학술 무대에서 국내 의료진의 활약상이 두드러지면서 세계 의료계가 한국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지난 4월에 국제위암학회학술대회가 세계 54개국 2000여 명의 세계적 위암 전문가가 모여 성황리에 개최됐으며, 10월에는 세계유방암학회(GBCC 2011)가 예정돼 있는 등 국제학술대회의 국내 일정이 빡빡하게 잡혀 있다.

“세계적 학술대회인 세계피부과학술대회의 국내 개최는 의료 변방에 머물던 한국을 세계 속 의료의 중심으로 도약하게 하는 중요한 터닝 포인트가 될 것”이라는 김 사무총장의 말에서 이번 대회가 갖는 무게감을 느낄 수 있었다.



주간동아 2011.05.23 788호 (p82~83)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