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조헌상의 왕초보 골프

스윙 최저점 찾아야 공 위치가 보인다

기초부터 튼튼히 - 공 위치

  • 조헌상 신성대학 골프전공 강사·KPGA 프로 chsang94@naver.com

스윙 최저점 찾아야 공 위치가 보인다

스윙 최저점 찾아야 공 위치가 보인다

아이언과 우드 드라이버 등 클럽에 따라 공의 위치를 달리해야 한다.

공 위치는 어드레스, 그립과 함께 골프의 3대 기본 요소다. 그만큼 중요하다. 특히 골퍼들이 가장 빈번하게 실수하는 것이 공 위치다. 공 위치가 잘못되면 어드레스가 흐트러지고, 그 결과 스윙 궤도가 바뀌면서 미스 샷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진다.

예컨대 공을 지나치게 오른발 쪽에 놓으면 어드레스 때 몸이 왼쪽으로 기울고 백스윙도 자연스럽지 못하다. 잘못된 어드레스로 어깨 회전이 방해를 받기 때문이다. 또 클럽의 로프트 각도가 세워져 공의 탄도도 낮아진다.

반대로 공이 왼발 쪽으로 치우치면 오른쪽 어깨가 내려와 공을 엎어치는 현상이 생길 확률이 높아진다. 이럴 경우 아이언 샷은 뒤땅을 심하게 찍고, 드라이버 샷은 공이 날다가 힘없이 중간에서 ‘뚝’ 떨어진다. 그만큼 비거리 손실도 생긴다.

특히 하체가 짧은 사람이 왼발 쪽에 치우친 공을 칠 경우, 체중 이동과 함께 상체를 목표 방향으로 밀고 나가는 ‘스웨이(sway) 현상’까지 나타날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또 백스윙을 할 때 왼쪽 어깨가 아래로 처지거나 상체가 오른쪽으로 밀려날 수 있다. 따라서 우드(드라이버 포함)의 경우 공을 왼발의 뒤꿈치 선상에 놓아야 클럽이 최하점을 통과해 상승 궤도에 진입하면서 공을 칠 수 있다. 먼저 정확한 공의 위치를 알기 위해선 자신의 스윙 최저점(스윙 보텀)을 알아야 한다. 스윙 최저점은 공을 치고 난 뒤 생긴 디봇의 중간 지점이다. 체형에 따라 스윙 최저점이 약간씩 다르지만 대부분 왼쪽 뺨 앞쪽에 만들어진다. 물론 직접 확인하는 것이 좋다.

공의 위치는 다운스윙 공격 각도와 밀접하다. 스윙 최저점보다 오른쪽에 놓으면 다운 블로, 중앙에 놓으면 사이드 블로, 왼쪽에 놓으면 어퍼 블로가 된다. 클럽별로 자세히 설명하면 드라이버는 왼발 뒤꿈치 선상에, 페어웨이 우드는 스윙 최저점 중앙으로 왼발 뒤꿈치 선상보다 공 1개 정도 오른쪽에 놓는 것이 좋다. 아이언의 경우 미들 아이언(7번)을 몸 정중앙에 놓은 뒤 이를 기준으로 숏 아이언은 공 1개 오른쪽으로, 롱 아이언은 공 1개 왼쪽으로 놓아야 한다.



어드레스에서 양손의 위치는 클럽에 관계없이 공보다 약간 왼쪽에 두는 것을 기준으로 삼는다. 이때 그립한 양손은 자연스럽게 왼쪽 허벅지 안쪽에 위치해야 한다. 항상 일정하고 정확한 손의 위치를 파악한 다음 공의 위치를 점검해야 한다. 손의 위치가 일정하지 않으면 공 위치를 찾기가 어렵고 올바른 스윙은 힘들어진다.

· 용품 협찬·투어스테이지



주간동아 2011.03.14 778호 (p73~73)

조헌상 신성대학 골프전공 강사·KPGA 프로 chsang94@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3

제 1233호

2020.04.03

열날 때 이 마스크 쓰면 큰 일 납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