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규홍의 포토 에세이

선비의 고고한 향기, 하늘에 닿다

/숲/이/말/을/걸/다/

  • 고규홍 www.solsup.com

선비의 고고한 향기, 하늘에 닿다

선비의 고고한 향기, 하늘에 닿다
가난한 살림살이에 시를 지으며 삶을 노래하던 선비가 있었다. 500년 전인 조선 중기, 경북 의성군 점곡면 사촌마을의 김광수였다. 그는 유난히 깊은 향에 사람의 소망을 담아 하늘 끝까지 피워 올리는 향나무를 심었다. 나무는 언제나 곁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기쁨과 슬픔, 즐거움과 괴로움을 하늘에 전한다. 고즈넉한 옛 마을이 평화로운 건 오랫동안 묵묵히 사람들의 소망을 전해온 나무 한 그루 때문임이 분명하다.

★ 숲과 길 ★

이름 의성 사촌리 향나무

규모 키 10m, 가슴높이 줄기둘레 2.2m, 나이 500살

종목 경북기념물 제107호



위치 경북 의성군 점곡면 사촌리 205



주간동아 2010.07.26 747호 (p74~75)

고규홍 www.solsup.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