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HOTO

상상력이 흐르는 청계천

  • 사진·현일수 기자 photo001@hanmail.net 글·손영일 기자 scud2007@donga.com

상상력이 흐르는 청계천

상상력이 흐르는 청계천

김정표의 ‘A secret garden’. 청계창작스튜디오 입주 작가들의 ‘보이는 대로, 들리는 대로, 상상하는 대로’展(5월31일까지)에 선보인 작품 중 하나다.

5월, 계절의 여왕. 집에 있는 것은 불충(不忠)이다.

발길은 어느새 청계천을 향해 달려간다.

가슴팍을 축축하게 하는 땀방울. 땀에 젖은 옷이 걸음을 무겁게 한다.

시원한 바람에 옷이나 말려볼까.

앗, 벌써 누군가 다녀간 듯 눈 위로 치마며 저고리가 나풀나풀 춤을 춘다.



빨래터가 된 청계천.

옷 마르는 동안 시름 잊고 흐르는 물에 손을 담그자.

살며시 눈이 감긴다.

청계천은 상상을 현실로 바꾼다.



주간동아 2009.05.26 687호 (p10~11)

사진·현일수 기자 photo001@hanmail.net 글·손영일 기자 scud2007@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