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어, 이제는 Writing이다!

“상품 출시 담당, 세라 박입니다”

“상품 출시 담당, 세라 박입니다”

비즈니스 e메일을 쓰는 경우 중 하나는 자신이 근무하는 회사를 소개하거나 관심 있는 회사에 연락할 때다. 낯선 회사에 무역이나 업무제휴 등을 제안할 때 전화를 걸기 전 e메일을 보내는 것이 좋다. 이런 e메일을 쓸 때는 아래와 같은 원칙을 지켜야 한다.

▶ 긍정적 어조를 유지한다 ▶ 문장 기호를 활용한다

▶ 감정을 배재한다           ▶ 강조할 부분을 주어 자리에 넣는다

▶ 용건을 먼저 알린다       ▶ 누구에게 보내는 e메일인지 명확히 한다


먼저 아래의 상황을 e메일로 어떻게 쓸지 궁리해보자.



[사례] DS Korea의 오달수 사장은 Annual IT Business Conference에서 만난 Nata Communications의 이봉수 사장에게서 S·K Communications사가 DS Korea의 좋은 사업 파트너가 될 것이란 얘기를 들었다.

● 오 사장은 S·K Communications 측을 만나 공동 사업에 관한 문제를 토의하고 싶음

● S·K Communications는 IT(정보기술)와 통신 부분 능력, 전문성 보유

● DS Korea는 홍보와 광고 노하우 보유

● 상호 이익이 되는 사업 기회를 원함

[모범답안] Subject:Business Opportunity

Dear Mr. Davis,
This is Dal-su Oh of DS Korea. ← 자기 소개

I was referred to you by Mr. Bong-su Lee of Nata Communications. ← 연락 동기

I heard a lot about your business from Mr. Lee at the Annual IT Business Conference held in Korea last month. He said many good things about your company and its competence in IT communications. ← 귀사에 대해 알고 있는 사실

I am writing this email to inform you our interest in a joint venture opportunity with your company. We hope your expertise in IT and our promotion and advertising know-hows can bring about mutually beneficial business opportunities. ← e메일 목적

We would like to set up a meeting at your convenience to discuss our business areas. ← 제안
I look forward to hearing from you.

Sincerely,

Dal-su Oh
CEO, DS Korea


제목 : 사업 기회

데이비스 씨에게
저는 DS코리아의 오달수입니다.
나타커뮤니케이션의 이봉수 사장님에게서 귀사를 추천받았습니다. 지난달 한국에서 열린 IT 사업 콘퍼런스에서 이 사장님으로부터 귀사의 사업에 관해 많은 말씀을 들었습니다. 그는 귀사의 IT와 통신 분야 능력에 관해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셨습니다.
저는 귀사와 공동사업 기회를 갖는 것에 관심이 있어 e메일을 보냅니다. 귀사의 IT 분야 전문성과 저희의 홍보 및 광고 노하우가 상호 이익이 되는 사업 기회를 가져올 것이라 믿습니다.

저희의 사업 영역을 토론할 수 있도록 편하신 때 회의 일정을 잡고 싶습니다.

연락 기다리겠습니다.
오달수 드림

이번에는 회사나 본인 소개에 자주 쓰이는 표현을 익혀보자. 자기 소개를 하는 표현은 다음과 같다.

● I’m 이름 of 소속 부서 at 회사 이름 : 저는 ~회사 ~부서의 ~입니다

I’m Do-hoon Na of Samyangl Incorporated.

저는 삼양법인의 나도훈입니다.

I am Sarah Park of HRD at Doosam Inc.

저는 두삼기업 인사부의 세라 박입니다.

※ 회사명 앞에는 of, at 둘 다 쓰인다. 그러나 소속을 강조할 때는 of를 더 많이 사용한다.

● I’m 이름, and I am responsible for 프로젝트 or 업무 : 저는 ~업무를 담당하는 ~입니다

I’m San-bul Hwang, and I am responsible for the product launch.

저는 상품 출시를 담당하는 황산벌입니다.

I am Kyunghee Suh and I am taking part in the PAC Project.

저는 PAC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서경희입니다.

● I’m 이름, responsible for 프로젝트, 업무내용 at 부서 in/at 회사 : 저는 ~을 담당하는 ~회사 ~부서의 ~입니다

I am Mi-sun Kim, responsible for overseas contacts.

저는 해외섭외건 담당 김미선입니다.

I’m Jason Park, responsible for the Phoenix project at Kylee Ltd.

저는 카일리에서 피닉스 프로젝트를 맡고 있는 제이슨 박입니다.

‘전에 한 번 통화를 했다’든지 ‘일전에 만났다’든지, 아니면 ‘누구를 통해 연락처를 얻게 됐다’와 같은 내용을 언급하면 친밀감을 높일 수 있다.

I am the representative who talked with you on the phone yesterday.
어제 전화로 얘기를 나눴던 관계자입니다.

This is Dong-Ah Kim. We met at the annual banquet of the Frankfurt Motor Show last month.
저는 김동아입니다. 지난달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연말 행사 때 만났지요.

This is Jong-min Kim. We met at the board meeting last month.
저는 김종민입니다. 지난달 이사회 회의에서 만났어요.

I was referred to your email address by Jennifer Lim of KBG Inc.

KBG 법인의 제니퍼 림에게서 귀하의 e메일 주소를 받았습니다.

마지막으로 e메일 작성을 연습해보자. 신상품에 관심을 갖고 연락을 준 외국 회사에 답장을 보내는 상황을 가정해본다. 박내일 비서가 정형덕 사장을 대신해 e메일을 쓰는 것이며, 추가 자료를 요청한 상대에게 회사 카탈로그를 e메일에 첨부해서 보낸다.

Dear Mr. Clintons,

I am responding to your recent e-mail dated October 14th. I am Nae-il Park writing this email on behalf of my CEO Hyung-deok Jung.

Thank you for your interest in our business. Let me briefly introduce the scope of our business. We are the top e-business solutions provider in Korea, with 10 branches throughout Korea. We also hope to expand our business areas internationally. We are a customer-oriented organization.

I have attached our company catalogue which includes details you requested. Let us know if you have any questions or concerns.

We are pleased to hear that you are thinking of a partnership with us. We look forward to a fruitful business relation together.

Sincerely,
Nae-il Park


제목: Re: 제휴 기회

클린턴 씨에게

지난 10월14일자 e메일에 대한 답장을 보내드립니다. 저는 박내일이며 정형덕 사장님을 대신해 e메일을 씁니다.

저희 사업에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먼저 저희의 사업범위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저희는 한국에서 업계 최고 이비즈니스솔루션 공급자로 한국에 10개의 지점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또한 저희는 사업영역을 해외로 확장하기를 희망합니다. 저희는 고객제일주의를 표방하는 기업입니다.

귀사가 요구하신 세부사항이 포함된 저희 회사 카탈로그를 첨부해 보냅니다. 질문 있으면 알려주세요. 저희와 제휴를 고려하고 계시다니 기쁩니다. 서로 열매를 많이 맺는 사업관계가 되기를 고대합니다.

박내일 드림

“상품 출시 담당, 세라 박입니다”
이지윤 EBS-FM 라디오 ‘운이 트이는 영어’ 진행자 jiyoon0623@hanmail.net



주간동아 2009.05.19 686호 (p92~93)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