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COVER STORY|新 경기도 남자가 사는 법

꽉 막힌 도로처럼 삶의 질도 막힌 건 아닐까요?

  • 심규현 blue-ecstasy@hanmail.net

꽉 막힌 도로처럼 삶의 질도 막힌 건 아닐까요?

꽉 막힌 도로처럼 삶의 질도 막힌 건 아닐까요?

경기도에서 서울로 향하는 출근길은 대중교통과 도로가 부족해 교통혼잡이 심각하다. 출근시간대 경기 성남시 판교나들목 입구.

경기남 씨, 오늘도 멀리 서울까지 출근하느라 힘드시죠? 아침이면 어김없이 밀물처럼 서울로 향하고, 해가 저물면 썰물처럼 경기도로 빠져나가는 당신! 아, 어찌 이 시대의 진정한 경기도 남자라고 인정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출퇴근하느라 짜증나는 판에 ‘넌 뜬금없이 누구냐’고요? 소개가 늦었습니다. 저로 말씀드릴 것 같으면 경기 수원시에서 나고 자라다, 대학 공부와 군 생활을 위해 잠시 서글픈 타지 생활을 경험한 뒤 다시 고향으로 돌아와 직장을 잡은 진짜배기 경기도 남자입니다. 아직 장가를 가지 않은 탓에 부모님 댁에서 밥숟가락 하나 살짝 얹어놓고 사는 주제라 그다지 자랑할 만한 형편은 아닙니다. 하지만 어릴 때의 추억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고향집에서 부모님과 함께 생활하는 기분은 꽤나 좋습니다. 사실 직장을 잡을 때만 해도 이 집에서 출퇴근하게 되리라곤 생각지 못했습니다만.

출퇴근 시간만큼 수면 ‘원초적 행복’

여기서 잠시 고백하자면, 저라고 왜 여러분처럼 서울로 출퇴근하는 삶을 생각해보지 않았겠습니까. 괜찮다 하는 직장 대부분이 서울에 몰려 있는 마당에 저라고 어찌 서울에서의 삶을 ‘갈구’하지 않았겠습니까. 대학 졸업을 앞두고 한참 구직활동을 하던 몇 년 전, 서울 중심에 떡하니 자리잡은 회사에도, 또 지금 다니는 직장에도 붙었더랬죠. 모두들 당연히 서울에 있는 회사에 가야 한다고 말할 때 저, 당당히 “아니요”를 외쳤습니다. 삶의 질과 평생의 생활터전을 운운하며 충고하던 많은 분들에게 저는 당당히 삶의 질과 평생의 생활터전을 위해 고향 경기도를 택하겠다고 대답했습니다. 서울에 방 한칸 구해 살면서 서울에 있는 회사에 다니면 되지 않느냐고요? 어이쿠 이런, 경기남 씨 같지 않은 말씀을! 서울 집값이 그리 만만합니까? 능력이 되더라도 우리처럼 겨우(?) 한두 시간이면 서울까지 갈 수 있는 거리에 고향집이 있는 사람이 집 나와 셋방살이한다는 건 길에 떨어진 돈을 못 줍고 지나가는 것만큼 아까운 일이죠.

그래서 뭐냐고요? 예, 서울에서의 직장생활 기회를 버리고 선택한 경기도 남자로서의 생활도 서울 생활의 혜택을 잊을 만큼 윤택하다는 것입니다. 물론 가끔은 후회할 때도 있죠. 밥 먹듯 야근하는 회사에 다녀서 더 그렇겠지만, 평일에 친구 녀석들이 신촌에서 모인다는 소식을 들을라치면 눈물만 글썽입니다. 또 인정하긴 싫지만 서울보다 놀 곳이 부족하다는 것도 경기도 사람으로서 감내해야 할 점입니다.



그래도 이런 몇 가지 단점을 잊게 만드는 가장 큰 장점은 역시 넉넉한 수면시간입니다. 아이고, 이거 혹시 출퇴근하느라 잠이 부족한 경기남 씨에게 제가 못할 말을 한 건 아닌가요? 물론 서울 생활을 포기하고 어렵게 확보한 시간에 잠만 자는 건 아닙니다. 아침에 운동도 하고, 책 한 자라도 더 보려고 하죠. 그게 경쟁력 아니겠습니까? 뭐, 가끔은 뭔가를 포기하고 얻은 귀중한 시간이라는 사실을 잊은 채 잠만 자는 게 문제지만 말이죠, 하하하.

경기도 문화·편의시설도 크게 향상

꽉 막힌 도로처럼 삶의 질도 막힌 건 아닐까요?

토스트로 아침식사를 때우는 ‘경기도 남자’.

매일 서울로 다녀서 모르실 수도 있지만, 요즘 경기도에도 문화시설이나 편의시설이 상당히 잘 갖춰져 있습니다. 서울이 포화상태라 경기도로 진출했다는 말도 있습니다만, 어쨌든 대형 할인마트나 패밀리 레스토랑이 요 몇 년 새 다 들어와 있습니다. 제가 사는 수원이나 고양시, 의정부시를 필두로 멀티플렉스 영화관, 공연장, 전시장 등 문화시설도 상당히 늘었죠. 근래 들어 서울에서 경기도 공연장으로 공연을 보러 오는 현상까지 생겼다는 것은 이미 경기도가 문화적으로 서울 수준에 근접했다는 뜻 아닐까요? 또 한 가지 경기도 생활의 덤이라면 쇼핑을 하든, 공연을 보든 차 막힐 걱정이나 주차 걱정을 덜 해도 된다는 점입니다. 퇴근 후 영화를 보러 갈 때나 식사하러 갈 때 차 막힐 걱정, 주차비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은 분명 서울에서는 누리기 힘든 삶의 작은 여유일 것입니다.

자신의 꿈을 위해 혹은 현실적 문제로 경기도에서 서울로, 서울에서 경기도로 매일 긴 발걸음을 옮기는 우리의 경기남 씨! 삶의 질을 위해 서울로 향한다지만, 꽉 막힌 출근길 속에 삶의 질도 막히는 건 아닐까요? 조바심을 버리고 당신의 선택에 경기도에서의 삶을 살짝 얹어보세요. 세상의 모든 일이 트레이드오프(trade-off) 관계라지만, 경기도에서의 삶은 잃는 것보다 얻는 것이 더 많은 선택이 될 것입니다. 물론 처해 있는 현실을 당장 바꾸는 건 어렵겠죠. 하지만 서울만이 유일한 선택이라는 생각에서 잠시 눈을 돌리는 것만으로도 숨 한 번 내쉴 수 있는 여유가 생길 수 있거든요. 힘내요, 미스터 경기남.

-2008년 8월21일, 수원에서 직장을 다니는 ‘경기도 남자’ 심규현 드림.



주간동아 2008.09.02 651호 (p46~47)

심규현 blue-ecstasy@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