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줌업

지켜주지 못해 정말 미안하다 지승아!

지켜주지 못해 정말 미안하다 지승아!

지켜주지 못해 정말 미안하다 지승아!

양지승 양의 장례식. 영정을 든 소년은 지승 양의 외사촌이다.

실종된 지 40일 만에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온 고(故) 양지승(서귀북초교 3년) 양의 장례식이 4월27일 가족과 친구, 이웃 주민의 오열 속에서 진행됐다. 지승 양 부모는 “허무하고 꿈만 같다”며 흐느꼈다. 노제가 끝난 뒤 지승 양의 시신은 한 줌 재로 변했고, 유골은 서귀포시 외돌개 앞바다에 뿌려졌다. 범인을 지척에 두고 살다 간 지승 양의 사례를 지켜보는 이 땅의 부모들 마음은 한결같이 두렵고 떨릴 뿐이다.

주간동아 2007.05.08 584호 (p8~8)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