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종로에 코미디 공간 열었어요”

  • 김민경 기자

“종로에 코미디 공간 열었어요”

“종로에 코미디 공간 열었어요”
서울 종로의 예술문화 공간으로 많은 젊은이들의 사랑을 받았으나 경영난으로 문을 닫았던 시네코아 극장이 연극과 영화를 함께 볼 수 있는 MC 코아란 복합극장으로 다시 문을 연다. 11월11일 1차로 문을 연 코미디 전문 공연장 ‘채플린 홀’의 운영을 맡은 사람은 영화사 ‘기획시대’의 유인택 대표(50). 서울대 재학시절 마당극 운동을 주도했고, 영화 제작에 뛰어든 이후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 ‘이재수의 난’ 등을 만들었던 유 대표가 극장 운영을 맡았다는 것도 뜻밖이고, 코미디 공연과 신인 개그맨을 발굴하는 ‘채플린 엔터테인먼트’라는 회사를 설립한 것도 다소 의외다. 기획시대의 최근 라인업들이 ‘해적 디스코왕 되다’ ‘신부수업’ ‘돈텔파파’ 등 코미디물인 것이 힌트가 될까.

“누구나 코미디는 좋아하지만, 코미디라는 장르는 저급하다고 생각합니다. 코미디 영화가 흥행에 성공을 해도, 인정을 하지 않는 것이 현실이고요. 그러다 보니 생명력이 긴 코믹 엔터네이너와 작가, 연출가가 없어요. 또 새로운 디지털, 모바일 미디어에 가장 적합한 콘텐츠도 코미디란 생각에서 별도의 회사를 설립했습니다.”

그는 ‘채플린 홀’에서 TV의 ‘개그 콘서트’나 ‘웃찾사’ 같은 10대 코미디뿐 아니라 30대 이상을 위한 코미디가 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본격 성인 코미디를 표방한 ‘채플린 홀’ 개관기념 공연은 부부 사이의 성을 소재로 한 ‘마누라가 예뻐 보여요’로 김늘메, 김대희, 김준호 등 개그 스타들이 출연한다. 청계천 시대와 함께 문을 연 채플린 홀이 또 하나의 청계천 명물이 되기를 바라는 것이 유 대표와 그를 아끼는 문화계 사람들의 바람이다.



주간동아 2005.11.22 511호 (p94~94)

김민경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