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전문 클리닉이 떴다!(89)|국제노안연구소 부설 박영순 아이러브안과 www.eyeloveilove.com

수술 10분 만에 ‘눈’ 회춘했어요

노안치료법 ‘아사80’ 도입해 돋보기 없는 세상 ‘활짝’ … 통증 없고 안전성도 이미 검증

  •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수술 10분 만에 ‘눈’ 회춘했어요

수술 10분 만에 ‘눈’ 회춘했어요

국내에선 최초로 ASA80 노안수술을 도입한 박영순 원장.

활발한 사회활동 덕분에 지천명(知天命)을 바라보는 나이가 되어서도 30대 중반의 몸매와 피부를 자랑하는 김소랑(여·50) 씨. 하지만 김 씨에게도 숨길 수 없는 노화의 징표가 있었으니 바로 노안(老眼)이다. 노안이란 우리 눈 안에서 수정체를 잡아주는 모양체 근육의 탄력이 떨어져 눈의 기능이 점점 약해지는 현상. 신문이나 책의 글씨가 가까운 거리에서 침침하게 보이면 노안을 의심해봐야 한다.

김 씨는 신문과 눈 사이의 거리가 점차 멀어지더니 결국 돋보기를 쓰지 않고는 글을 읽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 먼 곳이 잘 안 보여 근시 안경을 쓰고 있는 데다 돋보기까지 가지고 다녀야 하는 불편함이 더해진 것. 하지만 김 씨를 가장 괴롭힌 것은 자신이 벌써 돋보기를 써야 하는 나이가 됐나 하는 허탈감이었다. 고민에 빠져 있던 김 씨는 결국 노안을 치료하기로 작정했다.

독일 연구팀이 2001년 개발한 첨단기법

김 씨가 수소문 끝에 찾은 곳은 국제노안연구소 부설 박영순 아이러브안과였다. 국내 개원 안과 중에서는 유일하게 노안치료 수술을 하는 이곳의 박영순 원장은 김 씨에게 독일에서 개발돼 이미 4년간의 검증이 끝난 ‘아사80(ASA80)’ 수술을 권했고, 김 씨는 흔쾌히 이를 수락했다.

수술은 통증 없이 10분 만에 끝났고, 한 달 정도가 지나자 김 씨는 안경과 돋보기를 끼지 않은 맨눈으로 세상을 볼 수 있었다. 노안 수술을 하면서 근시교정 수술인 라식수술과 난시교정 수술까지 한꺼번에 이루어지면서 30년간 껴온 안경과 5년간 가지고 다녔던 돋보기의 불편에서도 해방된 셈. 근시 양쪽 -5디옵터, 난시 3디옵터였던 김 씨의 눈은 양쪽 시력이 1.0으로 되면서 가까운 사물이 보이지 않는 노안 증상도 말끔히 사라졌다.



수술 10분 만에 ‘눈’ 회춘했어요

‘ASA80 노안수술’은 10분 이내에 수술이 끝나고, 통증이 없다. 하지만 수술 전 정밀검사는 필수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45세를 전후해 ‘황당한 경험’을 하기 시작한다. 어느 날 신문이나 책, 명함 등의 글씨가 보이지 않는 것. 가까운 거리에선 보이지 않아 점점 사물을 떨어뜨려 놓고 봐야 겨우 글씨가 보이고, 설사 보이더라도 선명하지가 않다. 먼 곳과 가까운 곳을 번갈아 보면 초점이 제대로 맞지 않아 한참을 기다려야 하고, 어두운 곳에서는 상황이 더욱 심각해진다.

이처럼 40대 중반 들어 겪게 되는 눈의 변화를 노안이라 한다. 그동안 이러저러한 노안 치료법과 수술법이 나왔지만 치료법의 안전성과 치료 후 시력 회복의 가능성이 불투명해 지지부진해 왔다. 하지만 눈에 대한 초정밀 레이저 수술의 발달은 이제 이 마지막 남은 시력상의 문제인 노안까지 완전히 극복할 단계에 이르렀다.

수술 10분 만에 ‘눈’ 회춘했어요
국제노안연구소 부설로 안과를 운영하고 있는 박영순 원장은 지난 15년간 엑시머레이저 수술을 비롯, 라식과 라섹 수술을 해오며 레이저 근시교정 수술 1세대라는 평가를 받아오던 인물. 윤호병원에서 13년간 안과 원장을 했던 그가 근시교정을 넘어 노안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안경 없이 사는 세상’을 만들고 싶다는 바람 때문이었다. 근시와 난시 환자는 부작용 0%에 도전하는 레이저 수술로 안경에서 해방시켰지만, 노안은 아직 부작용 없는 레이저 수술이 나오지 않은 까닭에 돋보기를 쓸 수밖에 없던 상황. 노안 연구에 골몰하던 박 원장은 우연한 기회에 2001년 세계적인 물리학자 그룹인 독일의 슈뢰더 박사, 다우쉬 박사, 스벤 리 박사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ASA (Advanced Surface Ablation)80’이라는 노안수술법을 개발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아사80 노안수술은 각막 외곽에 근시, 원시, 난시를 교정하기 위한 수술(기존의 라섹수술. 통증은 없음)을 한 뒤 다시 각막 중심부를 돋보기 모양으로 바꿔줌으로써 노안까지 해결하는 수술법. 근시나 난시, 원시가 있던 노안 환자가 이 수술을 받고 나면 안경과 돋보기를 모두 쓰지 않고도 정상 시력을 되찾을 수 있다.

문제는 이 수술의 안전성이다. 박 원장은 2003년 이후 지금까지 독일에서 300명에게 이 수술이 이루어져, 그중 92%가 만족감을 표시했으며, 나머지 8%도 이전보다 좋아졌거나 비슷하다는 반응을 보인 점에 주목했다. 일단 안전성은 검증이 됐고, 4년 동안 수술 후 시력이 제자리로 돌아왔다거나 노안이 다시 발생한 경우는 없었다. 즉 수술 후에도 부작용은 없었던 것.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이미 영국과 캐나다는 독일로부터 이 수술을 받아들여 활발한 수술 실적을 올리고 있었다. 이에 박 원장은 더 이상 기다릴 수 없었다.

박 원장은 독일로 날아가 다우쉬·스벤 리 노안연구센터의 스벤 리 박사를 찾아갔다. 스벤 리 박사는 한인 2세로 모국인 한국에서 온 박 원장에게 노안수술의 모든 노하우를 전수해줬다. 노안연구센터에서는 처음 있는 일. 노안수술 기술을 전수받은 박 원장은 올 8월 이후 70명의 환자에게 아사80 노안수술을 해 돋보기 없는 세상을 열어줬다. 근시, 원시, 난시도 함께 교정됐으며 환자들의 만족도는 98%에 이르렀다. 박 원장은 “독일 결과를 참조할 때 수술 후 10~15년은 결과가 지속된다고 확신한다”며 “50대 초반에 수술을 한 사람은 65세 때 무료로 추가교정을 하면 평생 효과가 유지된다”고 말했다. 아사80 수술의 또 다른 특징 중 하나는 언제나 재수술과 추가 교정수술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눈마름증·눈부심 등 부작용도 거의 없어

‘ASA80 노안수술’은 10분 이내에 수술이 끝나고, 통증이 없으며, 수술 후 곧바로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다. 수술 후 바로 신문을 볼 수 있을 정도로 노안은 좋아지지만 먼 거리에 있는 사물이 제대로 보이기까지는 사람에 따라 3~4주 정도의 회복기간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ASA80 노안수술의 가장 큰 매력은 수술의 안전성이다. 레이저로 주변부와 중심부를 두 번 깎는 과정에서 MEL-80이라는 최첨단 레이저 기기를 이용해 각막의 손상을 최소화하는 한편, 특수 냉각술을 이용해 잘라둔 각막 상피와 각막 실질의 일부분을 다시 붙이는 까닭에 염증 발생의 위험도 훨씬 줄어들었다. 때문에 라식수술 후 일반적으로 나타날 수 있는 눈마름증(안구건조증)이나 야맹증, 불빛 번짐, 눈부심 등의 증세가 거의 없어졌다는 게 박 원장의 주장. ‘CRS-master’ 등 최첨단 장비를 이용한 정밀검사를 거쳐 수술 가능 여부를 판단하기 때문에 조건에 맞지 않으면 수술을 받지도 못한다.

박 원장은 “근시나 난시, 원시가 없는 정상 시력의 노안 환자도 이 수술을 하면 가까운 거리가 잘 보일 수 있다”며 “대신 먼 거리에 있는 것들은 예전보다 잘 보지 못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이 경우에는 한쪽 눈을 먼저 수술하고 다른 쪽 눈을 나중에 하는 식으로 수술을 진행한다”고 말했다.

박 원장은 이에 머무르지 않고 최근 스벤 리 박사와 함께 수술 다음 날부터 근거리·원거리 시력이 모두 회복되는 새로운 수술법, 즉 ‘마이크로 아사80’ 수술법을 개발했다. 기존 아사80 수술은 원거리 시력이 회복되는 데 3~4주가 필요했다. 그는 마이크로 아사80 수술 결과를 11월 독일 학회에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박 원장과 스벤 리 박사는 한국과 비슷하게 근시를 가진 노안 환자가 많은 중국에 아사80 노안수술을 진출시키기 위한 준비작업에 착수했다.



주간동아 2005.11.08 509호 (p84~85)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