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알콩달콩 섹스파일

불임 3분의 1은 ‘남편 탓’

  • 조성완/ 명동이윤수비뇨기과 원장 penicho@zaigen.co.kr

불임 3분의 1은 ‘남편 탓’

불임 3분의 1은 ‘남편 탓’
보통 부부 7쌍 중 1쌍은 불임의 고통을 겪는다. 이때 아내에게 문제가 있는 경우는 약 50%이고, 남편에게 문제가 있는 경우는 35% 정도, 그리고 두 사람 모두에게 문제가 있는 경우는 15% 정도다. 즉 불임의 3분의 1 내지 2분의 1은 남편에게 책임이 있다는 뜻이다.

남성에 의해 불임이 되는 원인을 추적하다 보면 가장 흔하게 만나는 질환이 있다. 혈관이 부풀어 고환 위로 호두껍데기처럼 울퉁불퉁한 혈관 덩어리가 보이거나 만져지는 ‘정계정맥류’다. 보통 고환에서 뭔가가 만져지거나 음낭이 아파서 병원에 갔다가 알게 되기도 하지만, 임신이 안 돼서 검사를 받던 중 알게 되는 경우가 오히려 더 많다. 이런 경우 보통 왼쪽에 생기고 심하면 양쪽 모두에서 나타나기도 한다. 시원해야 정자가 잘 만들어지는데 고환 옆에 따뜻한 혈관덩어리가 뭉쳐 있으니 임신에 방해가 될 수밖에.

일단 정계정맥류가 발견되면 평상시에도 눈에 띌 만큼 상태가 심한지, 음낭이 아프거나 고환이 위축되는지, 그리고 이것이 불임의 원인인지를 살펴야 한다. 그중 불임의 원인인지에 대한 확인은 정액검사로 하는데, 정계정맥류가 오래 지속되면 정액검사에서 정자의 운동성이 많이 떨어지거나 그 수가 줄어든 ‘스트레스 형태’로 나타난다.

정계정맥류는 수술 치료가 유일한 방법. 혈관의 어느 부위에서 교정을 하느냐에 따라 수술 방식이 달라지며, 또 그에 따라 마취 정도나 입원 여부가 결정된다. 수술 후 60%의 남성에게서 정자의 기능이 회복되는데, 증세가 악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도 수술 치료는 반드시 필요하다.

임신이 잘 안 되는 부부들에게, 특히 남편들에게 한마디하고 싶다. 사람들이 자녀에 관한 얘기를 할 때 당신은 잠시 기분만 언짢아지고 말겠지만 아내는 마음이 찢어진다는 사실. 그러니 남편들은 불임이 의심될 때 먼저 자신에게 이상이 없는지부터 알아봐야 한다. 대부분의 아내가 남편에게 검사를 권하기까지 마음고생을 많이 하기 때문이다. 아내 사랑은 기념일 이벤트를 마련하는 것보다 이렇듯 서로의 마음을 헤아리는 것에서 출발하는 것이다.



주간동아 2005.07.26 495호 (p84~84)

조성완/ 명동이윤수비뇨기과 원장 penicho@zaigen.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