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다섯 번째 시즌 방송 ‘C.S.I’

‘수사+과학’ 인기 공식 또 맞을까

  • 손주연/ 스카이라이프 기자

‘수사+과학’ 인기 공식 또 맞을까

‘수사+과학’ 인기 공식 또 맞을까
2001년부터 ‘C.S.I’(사진)를 꾸준히 방송해온 MBC가 7월3일 다섯 번째 시즌 방송을 시작했다. 2000년 미국 CBS를 통해 처음 방송된 ‘C.S.I’는 미궁에 빠진 사건을 해결하는 과학수사대원들의 활약상을 담은 드라마 시리즈다. ‘C.S.I’는 ‘사건현장조사반(Crime Scene Investigation)’의 약어. 현재까지 정규 시즌 5개와 4개의 스핀오프 시리즈(특정 드라마가 인기를 끌면 배역과 장소를 바꿔 또 다른 드라마로 만드는 것)인 ‘C.S.I 마이애미’(3편), ‘C.S.I 뉴욕’(1편) 등을 내놓았다. 주목할 점은 이들 모두가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는 것. 특히 오리지널 ‘C.S.I’는 총 5개의 시즌이 방송되는 동안 단 한 번도 전미 시청률 1위 자리를 놓친 적이 없었다.

2001년 8월 OCN을 통해 첫 전파를 탄 우리나라에서도 예외는 아니었다. 케이블·위성 시청률로는 놀라운 수치인 1.8%(케이블·위성은 평균 1%가 넘는 프로그램을 ‘대박’이라 한다)를 보였기 때문. 저녁 프라임 시간대에 이 프로를 배치한 OCN과 달리 심야 시간대에 방송하는 MBC에서도 ‘C.S.I’는 평균 6~7%의 시청률을 보이고 있다. 지상파치고는 그리 높은 수치가 아니지만, MBC 영화팀의 윤석호 PD는 “동시간대 점유율은 무려 20%에 이른다. 이는 심야 시간대임을 감안하면 꽤 좋은 수치”라고 설명했다.

‘매회 끔찍한 사건이 터지고, 주인공이 해결한다’는 조금 뻔한 스토리의 범죄수사물이 이토록 큰 인기를 끄는 것은 스릴과 스펙터클에 ‘과학적 절차’라는 양념을 매우 효과적으로 첨가해서다. DNA·강선(총열에 나선형으로 파인 홈)·GC(가스층) 분석기와 약물 성분 분석장비, 지문분석기, X선 촬영기 등의 첨단장비를 이용해 상상도 못할 곳에서 증거를 찾아내는 주인공들의 활약과 이들이 찾아낸 증거를 클로즈업해 보여주는 카메라 기법도 극의 집중도를 높인다.

‘C.S.I’는 영화제작자 제리 브룩하이머가 제작해 화제가 됐는데, 시즌 5에서는 ‘킬 빌’의 쿠엔틴 타란티노까지 가세해 더욱 이목이 집중됐다. 쿠엔틴 타란티노는 시즌 5 마지막 에피소드의 시나리오와 연출을 맡았다. 그의 작품을 본 한 관계자는 “더 많은 벌레와 피가 나올 것”이라고 말해 기대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주간동아 2005.07.26 495호 (p66~66)

손주연/ 스카이라이프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