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위클리포인트

北, 8·15 축전 장소 ‘광주’ 원한 까닭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北, 8·15 축전 장소 ‘광주’ 원한 까닭

北, 8·15 축전 장소 ‘광주’ 원한 까닭

6·15 축전 개막식.

남북정상회담 5돌을 기념해 평양에서 열린 ‘6·15 축전’이후 북핵문제와 남북관계가 희망적인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 서울에서 열리는 ‘8·15 축전’은 7월 말 6자회담 결과에 따라 반목의 얼음을 녹이는 ‘축제의 장’이 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8·15 축전 개최지로 광주를 희망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북측은 남측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상임의장·정세현·이하 민화협)에 보낸 팩스에서 축전을 광주에서 열자고 제안했으나, 남측이 “광주 개최는 어렵다”고 북측에 통보한 것으로 밝혀졌다.

북한은 그 어느 때보다도 의미가 큰 8·15 행사를 왜 서울이 아닌 광주에서 열자고 제안했을까.

정부 당국자는 “북측이 광주가 한국 민주화의 성지라는 점에 주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다른 북한전문가는 “광주는 전두환 정권의 폭거로 1980년대부터 불거진 반미(反美) 운동의 시원(始原)”이라며 “광주 개최를 요구한 건 미국을 겨냥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북측은 서울에서 부닥칠지 모르는 보수단체의 시위도 우려했다는 후문이다. 지난달 열린 남북 장관급 회담 때 반북 시위가 열린 것에 북한이 크게 불쾌해했다고 한다. 또 광주가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정치적 고향’이라는 점에서 북한이 광주를 원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 관계자는 “DJ와 함께 김정일 위원장이 말하는 ‘6·15’ 정신을 되새기려고 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남측은 지난해엔 광주를 축전 개최 후보 도시의 하나로 북측에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북측이 광주를 고른 건 남측 제안에 화답한 성격도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남측이 ‘광주 개최’를 거절한 이유는 무엇일까.

남측은 무엇보다도 미국과의 관계를 고려했다는 후문이다. 6자회담이 재개된 가운데 ‘민족 공조’를 부각시키며 광주에서 축전을 열어 미국을 자극할 이유가 없다는 것. 또 DJ가 주인공이 되는 모습을 꺼렸다는 얘기도 들린다. 북한과의 관계 정상화가 이뤄진 상황에서 DJ의 도움은 더 이상 필요 없다는 해석이다.

민화협 관계자는 “북한이 광주 개최를 희망한 것은 맞다. 갖가지 해석이 붙을 수 있겠지만 우리가 서울 개최를 고수한 건 광복 60주년이라는 상징적인 의미에서 서울이 더 적합했기 때문이다. 평양 외에 지역에서 축전이 열린 적이 없다. 상호주의 차원에서도 서울에서 열려야 했다”고 말했다.



주간동아 2005.07.26 495호 (p10~10)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