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DAUM에서 뽑은 뉴스 키워드 5

경·포·대가 경포대 폄하? 外

  • 정호재 기자 demian@donga.com

경·포·대가 경포대 폄하? 外



●경·포·대가 경포대 폄하?

손학규 경기도지사가 ‘경제를 포기한 대통령’이라는 의미로 ‘경포대’를 거론하고 나서자 해당 지역 주민들이 극렬하게 반발하는 소동이 일었다. 결국 손 지사는 “그럴 의도는 없었다”면서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마음의 상처가 되었다면 다시 한번 진심을 담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진화에 나섰다. 이어 그는 자신의 신혼여행지가 ‘경포대’였다며 증거사진까지 공개하고 나섰다. 정치인의 삶이란 그래봤자 표를 구걸하는 인생.

● “내 휴대전화 번호가 114에서 안내된다고?”

막바지 16대 국회가 통과시킨 개정 전기통신사업법 제38조의 문제점이 이제야 드러나기 시작했다. 당시 의원들이 아무 생각 없이 통과시킨 법안에 2006년 2월부터 약 3800만명에 달하는 가입자의 휴대전화 번호를 안내 서비스 하겠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었던 것. 개인정보의 합법적 노출이란 심각한 사회문제를 국회가 자처한 꼴이 됐다. 머리가 나쁘면 몸이 고생한다고, 신중치 못한 국회의원들의 행태 또 한번 입증된 사건이다.



●우리나라 사유지 절반은 1%의 특권층이 소유!

끔찍한 통계가 공개됐다. 행정자치부가 전국 토지소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국민의 1%인 48만여명이 전체 사유지의 51%를 소유하고 있는 것. 범위를 넓혀 상위 5%로 눈을 돌리면 무려 83%에 육박하는 토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결국 대다수의 국민들은 땅 한 뼘조차 갖지 못하고 있다는 결론이 나온다. 부의 원천인 토지소유 구조가 이렇게 왜곡됐는데, 이래도 우리 사회가 좌파 득세라고 욕할 셈인가. 무덤 속의 헨리 조지라도 불러와야 할 때가 아닌가.

● 조선일보 기자의 취중진담 일파만파~

“대통령과 친구”라고 우기던 한 기자의 취중 소동이 인터넷을 들썩이게 했다. 더구나 아무리 취중이라지만 지역 폄하 발언까지 고스란히 폰카에 저장돼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소속 언론사가 당황한 것은 물론이고, 인터넷에서는 언론 정화운동이라도 벌일 분위기다. “폭탄주로 흥한 조직, 폭탄주로 망한다”는 새로운 격언이 인터넷의 화두로 등장했다.

경·포·대가 경포대 폄하? 外
● “광복절 특사, 정치인을 조심하라!”

8월15일 광복절을 앞두고 열린우리당은 헌정사상 유례가 없는 총 650만명 규모의 대사면을 대통령에게 건의했다. 명분이야 그럴싸하다.‘광복 60주년을 맞아 국민 대통합 전기를 마련하는 한편, 서민생활의 부담을 덜고 경제 회복에 힘이 될 수 있게’ 한다. 일반 국민들도 250만명이나 포함된다고 하니 고마우면서도 두려운 그 의도가 궁금해진다. 잠깐! 은근슬쩍 비리 정치인이 광복절 특사로 변신하는지 철저하게 감시해야 할 때다.



주간동아 2005.07.26 495호 (p8~8)

정호재 기자 demia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