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DAUM 에서 뽑은 뉴스 키워드 7

신풍호 사건 해경 오랜만에 한판勝 外

신풍호 사건 해경 오랜만에 한판勝 外

신풍호 사건 해경 오랜만에 한판勝 外
●신풍호 사건 해경 오랜만에 한판勝

실의에 빠져 있던 해경이 오랜만에 한 건 올렸다. 그것도 일본 해경과 하룻밤을 꼬박 새운 팽팽한 대치를 통해 얻은 힘겨운 승리였다. 공포탄을 쏘며 달려든 일본 해경의 폭력을 막아낸 해경에 비해 외교부는 비굴했다는 아쉬움이 남는다.

●엄홍길 씨 故 박무택 대원 시신 수습

2004년 5월, 에베레스트 정상 등반 이후 숨진 계명대 박무택 대원 시신이 수습됐다. 세계적인 산악인 엄홍길 씨가 이끄는 휴먼 원정대의 뜨거운 동지애에 에베레스트도 울고, 하늘도 울었다.

●감사원이 키운 유전게이트?



청와대가 철도공사 유전게이트의 배후로 ‘감사원’을 지목했다고. 초기 대응을 잘못해 별것 아닌 사건을 특검까지 끌고 가게 생겼다는 볼멘소리. 매번 지적돼온 ‘부실감사’ 논란이 허풍이 아닌 것을 이제야 감 잡았으니, 역시 사람은 경험이 스승.

●장안의 화제 ‘내 이름은 김삼순’

한국의 브릿지존슨 김선아 씨가 주연을 맡고 있는 한 MBC 드라마가 연일 화제몰이. 그는 스물아홉 살의 뚱뚱한 노처녀 제빵사 삼순이를 표현하기 위해 몸무게를 6㎏이나 늘렸다고. ‘삼순이’가 될 ‘운명’을 거역하지 못하기에 오늘도 우리는 그를 보며 웃는다.

●검·경 수사권 놓고 폭탄주 대결

수사권 조정 문제 놓고 검ㆍ경 총수 및 장관들이 참석한 국무총리 주재 만찬이 폭탄주로 인해 변질됐다고. 애초부터 기대는 안 했지만 재미있는 승부가 발동했구려. 폭탄주로 수사권 뺏기 놀이를 하면 검찰이 유리할까, 경찰이 유리할까.



●북한이 6·15 행사 축소를 요구했다고?

북한은 6월14∼17일 평양에서 열리는 6·15 민족통일대축전 행사에 참여할 남측 정부ㆍ민간 대표단 규모를 축소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온 민족이 경축해야 할 6·15 기념식을 놓고 전쟁 걱정을 하게 생겼으니, 애통할세.

●日 이시하라 “중국과 영토 전쟁도 불사”

일본이 자랑하는 맹견(猛犬) 이시하라 신타로 도쿄도지사가 중국과의 영토분쟁 지역인 댜오위다오(센가쿠 열도)를 중국이 점령하려 한다면 중국과의 전쟁도 불사한다고. 일본 열도 사람들의 땅 욕심에 대해서는 이미 잘 알려져 있지만, 꼭 전쟁 얘기까지 꺼내야 했을까.



주간동아 2005.06.14 489호 (p12~1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