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거 뜰까?ㅣ500만 화소 카메라폰

성능 좋지만 가격이 걸림돌

  • 정호재 기자 demian@donga.com

성능 좋지만 가격이 걸림돌

성능 좋지만 가격이 걸림돌
2007년에나 가능할 것이라던 500만 화소 카메라폰(모델명 SCH-S250)이 삼성전자에 의해 공개됐다. PDA급 기능을 갖춘 휴대전화에 500만 화소의 보급카메라 성능을 가진 디지털카메라 기능까지. “300만 화소 ‘디카폰(LG)’이 TV 광고를 탄 지가 얼마나 됐다고….” 소비자들은 디지털 디바이스의 속도 전쟁에 얼떨떨하게 생겼다.

우선 일본에 점령당한 디지털카메라 시장을 대한민국의 경쟁우위 제품인 휴대전화로 따라잡겠다는 발상의 전환이 신선하다.

현재 보급제품인 200~300만 화소를 순식간에 뛰어넘는 카메라폰 모듈의 개발을 위해 삼성은 반도체 공정을 도입하며 관련 특허 20여개를 추가하는 등 국산화에 전력을 기울였다는 후문.

첨단기술을 자랑한 것까지는 좋았지만 과연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먼저 100만원을 훌쩍 넘는 높은 가격이 걸림돌이다. 또한 그다지 작지 않은 크기를 참아내며 500만 화소 카메라폰을 필요로 할 수요층이 그리 두텁지 않다는 고민도 흘러나온다.

사실상 이번 신제품은 많이 팔기 위한 제품이라기보다 디지털카메라 시장에 대한 선전포고라는 분석이다. 휴대전화와 디지털카메라의 생존 경쟁이 본격화할수록 MP3나 디지털 녹음기 등 여타 업종들의 줄 서기 고민은 더욱 깊어질 수밖에 없게 됐다.



주간동아 459호 (p69~69)

정호재 기자 demia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7

제 1317호

2021.12.03

위기의 롯데, ‘평생 직장’ 옛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