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리운 얼굴

“우리는 아직도 이팔청춘”

“우리는 아직도 이팔청춘”

전남여고 제22회(1955년 졸업) 동창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1991년 당시 광주시내 나산백화점에서 송년회를 한 뒤 기념으로 찍은 사진입니다. 앞줄 가운데 하얀색 옷깃이 달린 옷을 입은 사람이 본인입니다.

여기에 모인 친구들 중에는 유치원에서부터 초·중학교, 여고에 이르기까지 같이 지낸 친구들도 있으니 서로에게 쌓인 정(情)의 깊이는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이 사진을 꺼내 볼 때마다 친구들과 함께했던 많은 추억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가네요. 지금도 매월 22일이면 한자리에 모여 그때 그 시절을 떠올리곤 한답니다. 그동안 먼저 하늘나라로 가버린 친구도 있고, 남은 친구들도 어느새 70살을 바라보는 나이가 됐습니다. 그러나 마음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이팔청춘이랍니다. 친구들 모두 건강하게 우리의 우정을 오래도록 가꾸어갔으면 좋겠습니다.

전혜자 / 광주시 동구 운림동



주간동아 437호 (p106~106)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