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독자와 함께|412호

농촌도 변해야 산다 外

농촌도 변해야 산다 外

농촌도 변해야 산다 外
농촌도 변해야 산다

‘2만 달러 시대와 농촌정책’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읽었다.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앞두고 정부와 농민 간 갈등이 심하다. 그러나 농촌도 살리고 경제도 살릴 일석이조의 정책을 찾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언젠가 TV에서 일본의 성공한 농촌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방영한 적이 있다. 주민들의 노력으로 쓸모 없던 계단식 논과 집집마다 만들어놓은 꽃담이 관광객의 눈길을 끄는 볼거리로 자리잡은 모습을 본 것이 생각났다. 우리나라 농촌도 옛날 벼농사 짓던 시절의 고정관념을 버리고 색다른 모습으로의 변화를 꾀할 때가 온 것이 아닐까 싶다. 마을사람들끼리 머리를 맞대고 지역 관공서와 합심해서 남과 다른 마을의 모습을 창조하는 것이 우리 농촌이 살 길이 아닐까 생각한다.

한상대/ 인천시 부평구 십정동

인권위가 인권 무시하다니

한 수형자의 자살과 관련해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가 제대로 조사에 임하지 않고 있다는 기사를 읽었다. 자살한 수형자의 유가족과 동료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큰일이 아닐 수 없다. 억울하게 인권을 침해당한 사람들을 위해 애써야 할 인권위가 본분을 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 동료 수형자는 진정서를 보냈는데도 인권위가 한 번도 조사에 나서지 않았다고 한다. 사실 여부를 떠나 최소한의 확인조사조차 하지 않았다면 인권위의 태도는 지탄받아 마땅하다. 인권을 지켜주어야 할 인권위마저 인권을 무시한다면 그 누가 인권위를 신뢰한단 말인가. 인권위는 깊이 반성해야 한다.



이종수/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불법체류 외국인 무조건 내쫓으면 안 돼

최근 이루어지고 있는 불법체류 외국인에 대한 단속을 지켜보면서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코리안 드림을 꿈꾸며 한국에 왔지만 돈을 버는 것은 고사하고 몸만 상한 이들도 허다하다고 한다. 정부의 정책이 잘못된 것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불법체류 외국인들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는 필요하다고 본다. 임금을 받지 못한 이들이 정당하게 일한 대가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불법체류 여부를 떠나 외국인 노동자들이 한국에서 땀 흘려 일한 만큼은 그 대가를 받을 권리가 있다.

이경숙/ 대구시 수성구 만촌1동

또래간 상습 성폭력 막아야 한다

또래 사이의 성폭력이 심각한 수준이다. 다만 정확하게 드러나지 않을 뿐이다. 서울시의 한 아동복지시설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은 그래서 더욱 충격적이다. 24시간 아이들을 보호하는 곳에서도 이 같은 사건이 발생했다면 더 이상 안전지대는 없다는 말이다. 또래간 또는 어린아이에 대한 성인의 적절하지 못한 애정표현은 곧 성추행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아이들은 그런 사실을 알지 못한다. 어른들도 그저 예뻐서 하는 장난으로 취급하며 별다른 대책을 세우지 않는다. 그러나 피해 아이들이 받은 상처는 평생을 갈 수 있다. 어른이 되어서도 쉽게 잊혀지지 않을 것이다. 또래간 성추행에 대한 우리 모두의 관심으로 더 이상 상처받는 아이들이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다.

장윤철/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3동



주간동아 413호 (p98~98)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58

제 1358호

2022.09.30

푸틴의 미치광이 전략, 우크라이나戰 종전 위한 노림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