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금주의 인물주가

상한가 수경 스님 / 하한가 신국환 장관

  • < 성기영 기자 > sky3203@donga.com

상한가 수경 스님 / 하한가 신국환 장관

상한가 수경 스님 / 하한가 신국환 장관
▲ 상한가 수경 스님

‘농성장의 스님’

북한산 관통도로를 저지하기 위해 수행도량 대신 길거리를 택한 불교환경연대 수경 스님의 모습이 아름답다. 환경단체들도 손털고 떠난 현장에서 꿋꿋이 버틴 채 법원의 공사중지 결정을 이끌어낸 추진력도 놀랄 만하다.

7시간 동안 ‘3보1배’로 소리없이 정진한 끈기는 더더욱 놀랍다. 농성장에 써붙인 문구대로 ‘뭇 생명의 환경을 허물지 말라’ 는 스님 말씀이 은은한 풍경소리처럼 여름 내내 중생들의 가슴에도 울려퍼지길….







상한가 수경 스님 / 하한가 신국환 장관
▼ 하한가 신국환 장관

‘화장실의 장관’

국민의 정부 들어 두 번이나 산업자원부 장관에 올라 질긴 생명력을 과시했던 신국환 장관이 민망한 장면을 들킨 뒤 기자들을 피하려고 화장실로 대피하는 소동으로 빈축. 게다가 회동 장면이 기자들에게 노출되자 멱살잡이에 막말까지 서슴지 않았다니 ‘방귀 낀 ×이 성내는 꼴’. 카메라 피하려고 술 취한 상태로 화장실에서 40분이나 버텼다는 걸 보면 생명력만 질긴 게 아니라 인내력도 질기긴 질기네그려.



주간동아 345호 (p88~88)

< 성기영 기자 > sky3203@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