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호기심 천국

마녀들의 필수품 ‘마법연고’ 外

  • < 자료 : 지적 쾌락의 세계 와우밸리(www.wowvalley.com) >

마녀들의 필수품 ‘마법연고’ 外

마녀들의 필수품 ‘마법연고’  外
영화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에서처럼 마법사(혹은 마녀)들은 정말 빗자루를 타고 하늘을 날았을까? 단지 영화나 소설 속의 이야기만은 아니다. 실제 마녀재판에서 빗자루를 타고 날았다고 주장하는 마녀들이 있었다. 물론 그 뒤 처형을 면키 어려웠지만.

16세기 말 프랑스의 마녀사냥꾼 앙리 보게는 “악마 잔치에 가기 위해 흰 막대를 다리 사이에 끼우고 주문을 외우면 몸이 하늘로 떠올랐다”는 마녀의 자백을 받아내기도 했다. 그런데 특이한 점은 빗자루를 타기 전 반드시 마법연고를 발랐다는 것이다. 대체 이 마법연고의 정체는 무엇일까?

16세기 외과의사 앙드레 라구나는 마녀의 항아리에서 마법연고를 발견했다. 그 연고는 괴상한 냄새가 나는 초록색 물질로, 최면효과를 가진 약초의 혼합물이라고 했다. 실험 결과 이 연고를 바른 사람들은 모두 깊은 잠에 빠져들었고, 몸이 붕 뜨는 흥분상태를 경험했다고 한다. 나중에 포르타라는 의사가 마법연고의 성분을 알아냈는데, 그것은 여러 가지 식물에서 추출한 강력한 알칼리의 아트로핀이 주성분으로 외상 없는 피부에도 잘 흡수되는 성질이 있었다. 마녀의 냄비 속에서 부글부글 끓고 있던 초록색 마법약은 환각제였던 것이다.

마녀가 빗자루를 타는 이유

마녀는 말을 무서워하기 때문에 말과 연관된 모든 사물을 싫어한다고 알려졌다. 이는 기원 959년 캔터베리 대주교였던 둔스탄의 이야기에서 비롯된다. 그는 대주교가 되기 전 말편자 만드는 일을 했는데, 하루는 마녀가 찾아와 말편자를 박아달라고 했다. 둔스탄은 모르는 척 마녀를 묶고 아주 아프게 편자를 박기 시작했다. 고통스러워하던 마녀는 살려달라고 소리질렀고, 둔스탄은 편자가 박혀 있는 집에는 해를 끼치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아낸 후 마녀를 풀어주었다는 것이다. 그 뒤 마녀들은 말편자와 말이 무서워 할 수 없이 빗자루를 타고 다녔다는 것이다.



주간동아 341호 (p90~90)

< 자료 : 지적 쾌락의 세계 와우밸리(www.wowvalley.com)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52

제 1352호

2022.08.12

‘폴란드 대박’에 비상하는 K-방산株, 향후 전망도 장밋빛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