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알콩달콩 섹스파일

적정 횟수는 몇 번?

  • < 이선규/ 유로탑 피부비뇨기과 원장 > www.urotop.com

적정 횟수는 몇 번?

적정 횟수는 몇 번?
최근 일본 여성들 사이에서 ‘초코볼 무카이’라는 한 남성의 이름이 선풍적 화제가 되고 있다. 초코볼 무카이는 다름 아닌 AV(Adult Video, 성인 비디오)에 등장하는 남성 포르노 배우. 그는 올 초 출시된 비디오에서 무려 23명의 여성과 섹스를 해 충격을 주고 있다. 섹스 횟수로 그간 화제가 됐던 인물은 미국의 애너벨 청과 휴스턴이라는 유럽 포르노 여배우로 각각 하루 256회와 500회의 대기록을 세웠다.

특히 초코볼 무카이의 상대 여성들은 대부분 섹스 경험이 많은 20대 여성 포르노 배우들. 그런 여성들을 36세의 그가 모두 ‘넉다운’시켰다는 것은 충분히 놀랄 만한 사실이다. 그가 아무리 레슬링을 통해 탄탄한 체력을 다졌다고는 하지만 정상인이 넘볼 수 있는 경지는 아닐 듯싶다.

한국의 남성이 섹스에 관해 가장 궁금해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횟수’에 관한 것이다. 그렇다면 과연 어느 정도를 해야 남성으로서의 ‘체면’을 세울 수 있는 것일까?

고대 그리스 사람들은 일부 문헌에서 ‘한 달에 세 번 정도는 해야 부부의 의무를 거르지 않는다’고 정의 내린 바 있다. 중세시대에는 ‘주 2회, 1년에 104회 정도’를 ‘표준’으로 여겼고, ‘인간 본연으로의 회귀’라는 기치를 내걸었던 르네상스 시대에는 ‘하루에 4회’라는 좀더 파격적인 횟수가 제시되기도 했다.

그러나 이런 여러 가지 ‘권고’를 실천하기란 무척 힘든 것이 사실이다. 무한경쟁에 시달리는 한국 남성들에겐 ‘하룻밤에 ∼회’라고 횟수를 제안하는 것 자체가 무의미한 발상이기 때문이다. 중요한 것은 ‘양보다 질’이 아닐까? 물론 사람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기계적인 열 번의 섹스보다 살뜰하고 성실한 한 번의 섹스가 파트너와의 사랑을 ‘극한’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면 횟수는 아무런 의미를 가지지 못한다. 횟수를 정하려는 태도 자체가 섹스를 일종의 구속과 억압의 장치로 만들 수 있는 소지가 다분한 까닭이다.



주간동아 2001.12.06 312호 (p98~98)

< 이선규/ 유로탑 피부비뇨기과 원장 > www.urotop.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