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흑백 19로|제 5기 SK가스배 신예프로 10걸전 결승1국

흑1로 ‘잽’ 날리다 ‘잼’ 던지다

백대현 4단(흑) : 강지성 4단(백)

  • < 정용진/ 월간 바둑 편집장 >

흑1로 ‘잽’ 날리다 ‘잼’ 던지다

흑1로 ‘잽’ 날리다 ‘잼’ 던지다
차기 대권을 예약하는 신인왕. 제5기 SK가스배 신예프로 10걸전 결승 3번기 제1국에서 강지성 4단(20)이 백대현 4단(23)을 물리치고 기선을 제압했다. 요즘 ‘나는 9단도 떨어뜨린다’고 소문난 이세돌 3단, 박영훈 2단 등 강력한 우승 후보를 줄줄이 뒤로 세우고 신인왕 등극을 눈앞에 둔 강지성 4단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삼성화재배 세계대회에서 8강에 연속 진출한 ‘복병 신예’로 이세돌 3단에 버금가는 기재로 주목 받는다.

흑1로 ‘잽’ 날리다 ‘잼’ 던지다
가볍게 던진 잽 한방이 승부를 결정짓고 말았다. 흑1이 문제의 수. 백‘가’를 기대한 수였으나 백2로 반발하자 다음이 없다. 흑‘가’로 끊어봐야 백‘나’면 10리도 못 가 발병 난다. 흑3은, 그래서 나중 ‘가’를 기약하고 참은 점인데 백4, 흑5를 교환한 뒤 백6으로 손질해 버리자 상대에게 ‘잽’을 던진 게 아니라 ‘잼’을 던진 꼴이 되었다.

이어진 흑7이 패착. 백8로 뛰자 백2·6의 두 점이 더욱 빛나지 않는가. 상변은 어차피 백이 두터운 곳인 만큼 ‘참고도’ 흑1 이하로 처리한 다음 우변을 17쯤으로 전개하는 것이 실전보다 훨씬 나았다. 상변의 골이 이토록 깊어져서는 골골거릴 수밖에. 254수 끝, 백 4집 반승.



주간동아 2001.10.04 304호 (p184~184)

< 정용진/ 월간 바둑 편집장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