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

남북한 軍 총부리에 ‘화해의 꽃’ 피는가

남북한 軍 총부리에 ‘화해의 꽃’ 피는가

남북한 軍 총부리에 ‘화해의 꽃’ 피는가
지구상에 마지막 남은 냉전의 벽은 허물어질 것인가. 남북한과 주변 4강의 이해 관계 및 군사력이 얽히고 설킨 한반도의 허리는 아직까지 냉전의 잔해가 남아 있는 유일한 지역이다. 이 잔해 위에서 남북한의 국방장관이 만나 경의선 복원 사업 협력과 개성-문산 도로 연결 사업에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8·15 이산가족 상봉이 남북한 7000만 민족을 감격에 떨게 했던 화해의 드라마였다면 이번 남북한 국방장관 회담은 냉전 구도의 최종 해체 여부를 가늠하는 시금석이 될 전망이다.

남북한 군사 당국은 멀게는 6·25 한국전쟁에서부터 가깝게는 지난해 ‘서해교전’까지 50년 동안 팽팽한 대치 상태로만 일관해 왔다. 그만큼 남북한 군 수뇌부의 만남은 마주잡은 손과 환한 미소만으로도 화해 체제 개막의 신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게다가 50년 동안 총부리를 맞댔던 남북한 군인들이 민족의 혈맥을 잇는 데 함께 땀흘리기로 합의하기까지 했다.

세계는 지금 유일한 분단국가인 한반도에서도 ‘총을 녹여 보습을 만드는’ 기적이 일어날지 주목하고 있다.

9월25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린 남북한 국방장관 1차 회담에 앞서 조성태 국방장관(오른쪽)과 김일철 북한 국방위원회부위원장 겸 인민무력부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주간동아 2000.10.05 253호 (p10~1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