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2002년 남북통일 열리는 ‘괘’가 잡혀요”

주역의 대가 大山 김석진옹…올부터 대혁신 기운 돌아, ‘바꿔’ 열풍도 당연한 일

“2002년 남북통일 열리는 ‘괘’가 잡혀요”

“2002년 남북통일 열리는 ‘괘’가 잡혀요”
남북이 분단된 지 만 55년을 맞은 경진년(庚辰年·2000년) 정초, 한학자이자 주역의 대가로 손꼽히는 대산(大山) 김석진(金碩鎭·홍역학회 회장·73)옹은 뭔가 짚이는 바가 있어 주역 64괘 중 ‘분단수’를 의미하는 55번째 괘를 뽑아보았다.

이름하여 뇌화풍(雷火豊) 괘. 육효(六爻)를 풀어보니 ‘그 짝이 되는 주인을 만나되 비록 평등하게 하나 허물이 없으니, 가면 숭상함이 있으니라’ 하고, ‘그 평등한 주인을 만나면 길하리라’는 구절도 있다.

여기서 주인은 누구를 말하는가. 김옹은 99년 3월에 펴낸 저서 ‘대산주역’(한길사)에서 스승인 야산(也山) 이달(李達·1889~1958)이 남긴 ‘남북통일의 시’를 뇌화풍 괘 풀이란에 소개해놓음으로써 그 ‘주인’되는 사람들이 남북의 두 정상임을 암시했다.

대산의 스승이자 사학자 이이화씨의 부친인 야산은 평생 주역을 연구해 중국 일본과는 다른 한국식 주역을 창시한 인물. 그는 우리나라를 중심에 놓고 주역을 해석, 경원력(庚元歷)이라는 독특한 역학 체계를 완성했으며 이후 그 전통이 대산 김석진에게로 이어졌던 것.

김옹은 스승인 야산 역시 분단 55년 만에 남북 정상이 만날 것임을 예고한 바 있다고 말한다. 야산은 6·25전쟁을 겪고 나서 얼마 후 대산을 비롯한 제자들과 문답을 나누었다.



“이 땅이 두 조각 나고 우리 민족이 갈라져 동기간에도 오가지 못하고 만나지 못하는 세상이 되었으니 언제 서로 만나게 되겠습니까?”

이에 야산은 제자들에게 법성게(法性偈·신라시대 화엄종 조사 의상대사가 지은 것으로 ‘화엄일승법계도’ ‘해인도’라고도 함)를 가르쳐주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것을 공부하면 알 수 있다.”

법성게에는 총 210개의 한자가 등장하는데, 한자 7자(7언시)씩을 한 묶음으로 묶어 상단에 15개, 하단에 15개를 배치해 놓은 것이다. 또 각 한자 사이를 선으로 연결시켜 ‘미로찾기’처럼 꾸며놓고 있다. 상단과 하단의 중앙에 있는 ‘법’(法)이란 글자로 시작해서 맨 끝자인 ‘불’(佛)자에서 만나도록 돼 있어 이른바 ‘법불(法佛)이 만나는 자리’라고도 한다.

대산은 경진년이 쉽게 지나칠 해가 아님을 알고 스승이 가르쳐준 법성(法性) 행사를 해보기로 마음먹었다.

지난 4월16일 경기도 파주의 미타사에 홍역학회 회원 210명이 모였다. 법성게가 불교계에서 남긴 우리나라의 유일한 게여서 장소도 절을 택했던 것. 드디어 법성게 210자를 바탕으로 마당에 법성진(法性陳)이 그려졌고, 210명의 회원들이 김옹을 중심으로 탑돌이하듯 빙빙 돌면서 법성게를 독송했다. 하얀 한복을 입은 김옹은 법성진을 밟고 있었다.

아니나다를까, 법성진의 꼬불꼬불한 굽이가 54곡(曲)인데, 이는 54고비를 지나 55가 되면 법과 불이 만난다는 것을 의미했다. 또한 법성게 210개 문장 안의 숫자 총합이 묘하게도 55를 가리키고 있었다.

여하튼 미타사의 행사가 있은 지 두달 후인 지난 6월 한반도에서는 남북 정상이 분단 55년 만에 처음으로 만나는 극적인 장면이 벌어졌다. 홍역학회 회원들은 남북 정상의 만남을 지켜보면서 “법성게에서 법불이 55에서 만나듯 남북이 분단 55년 만에 만났다”며 환호했다.

흥미롭게도 남북 정상이 만나는 것을 의미하는 또 다른 주역 괘도 있다. 홍역학회에서는 한반도를 남북으로 갈라놓은 3·8선이 화택규(火澤目癸) 괘(주역에서 38번째 괘)로 일명 ‘남북분단 괘’라고 말한다. 그런데 남과 북이 어긋났다는 규괘에서도 서로가 불신하고 갈등을 일으키다가 나중에 주인이 서로 만나 모든 의심을 풀게 된다는 의미가 들어 있다.

육효(六爻)의 ‘주인을 후미진 곳에서 만나면 허물이 없으리라(遇主于巷 无咎)’라는 구절이 그것. 이는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두 주인이 정식으로 거처하는 자리가 아닌 ‘후미진 곳’(백화원 초대소)에서 만나 일을 성사시킨다는 의미라는 것이다.

7월5일 서울 종로구 숭인동의 홍역학회 사무실에서 대산 김석진옹을 인터뷰했다. 올초 남북 정상의 만남을 예언한 그를 통해 앞으로의 남북 관계를 짚어보기 위해서였다. 그는 고희를 넘긴 나이인데도 카랑카랑한 목소리로 서기 2000년, 경진년의 의미부터 먼저 짚었다.

“서기 2000년은 서양 역법(曆法)으로 1000년이 바뀌는 해라고 해서 서양 사람들이 특별히 생각하듯이, 동약 역법에서도 ‘경진’이라는 태세(太歲)는 우리에게 엄청난 변화를 몰아오는 해로 암시돼 있습니다. 60갑자로 경진의 경(庚)은 ‘고칠 경’으로 혁신을 의미하며, 진(辰)은 용(龍)으로 변화를 이루는 것을 뜻합니다. 즉 그동안 헤어져 있던 남북이 만나는 일을 비롯해서 모든 것을 새롭게 고쳐나가는 변화의 해지요.”

경진년을 주역으로 풀어봐도 마찬가지다. 10간12지지의 순서 배열상 ‘경’은 일곱번째로 칠간산(七艮山) 괘가 되고, ‘진’은 다섯번째로 오손풍(五巽風) 괘가 된다. 이 두 괘를 합하면 주역의 산풍고(山風蠱) 괘인데, 김옹의 풀이가 예사롭지 않다.

“이 괘는 좀먹을 고(蠱)라는 한자에서 보듯이 한마디로 부패한다는 의미입니다. 온 사회가 자기 이익만을 추구하고, 사람들은 재물 축적에만 열심이고, 권력층에서는 진퇴를 모르고 정권을 유지하려고만 하니 부패가 극에 달할 수밖에 없지요. 지금 사회가 그렇게 돌아가고 있지 않습니까. 그런데 극(極)에 달하면 반(反)한다고(極則反), 경진년이 부패의 극을 달리다 보니 반하는 기운으로 ‘바꿔’ 바람이 이는 것입니다. 전번 국회의원 선거에서 총선시민연대가 나선 것도 바꿔보자는 경진의 기운에서 나온 것입니다.”

김옹은 또 경진년을 산풍고 괘로 보든, 분단 55년 만에 두 정상이 만나는 뇌화풍 괘로 보든 두 괘 모두에 변혁의 기운이 왕성히 서려 있다고 말한다. 말하자면 1984년 하원갑자에 들어선 이후 본격적으로 선천(先天)시대가 끝나고 후천(後天)이 시작되는 해가 경진년이라는 것이다. 여하튼 우리 사회가 반목과 갈등으로 극에 치달으면서도 새시대 개창의 의미가 담긴 경진년은 음력 9월(병술월)에 들어서면 남북의 만남과 화합이 활발하게 이루어질 것이라는 게 김옹의 예언.

또 2002년(임오년)부터 본격적으로 통일의 길이 열릴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이는 예로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비결서인 ‘격암유록’에서 ‘용의 해(2000년)와 뱀의 해(2001)에 성인(聖人)이 출현하고, 말의 해(2002년)와 양의 해(2003년)는 즐거움이 가득하다’는 예언과도 맞아떨어진다는 것이다.

김옹은 사회의 젊은 층이 하는 행동을 유심히 관찰해보면 세상 돌아가는 이치를 짐작할 수 있다고 한다. 젊은 여성들이 너덜너덜하고 구멍이 숭숭 뚫린 바지를 유행처럼 입고 다닌 것은 바로 우리 사회가 IMF라는 경제난에 봉착해 거지신세가 될 것임을 암시했으며, 여성들이 남편을 ‘오빠’라고 부르는 것은 유교사회가 금기시한 동성동본 혼인을 허용하는 일을 예고했다는 것. 또 여가수의 노래 제목인 ‘바꿔’가 히트한 것은 앞으로 정치권을 비롯해 사회 전반의 탈바꿈을 유도할 암시라고 한다. 이것이 바로 공자가 말한 격물치지(格物致知)의 이치라는 것이다.



주간동아 2000.07.27 244호 (p50~5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