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최영철 기자의 클리닉 톡톡 ‘talk’ | 한국형 탈모 분류법 만든 대한모발학회 총무이사 이원수 교수

M유형 탈모 75% 한국형 모발 치료법 다시 쓴다

다양한 연구와 활동으로 탈모 인식 개선에 앞장설 것

  •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M유형 탈모 75% 한국형 모발 치료법 다시 쓴다

M유형 탈모 75% 한국형 모발 치료법 다시 쓴다
탈모는 우리나라 성인 남성 10명 중 2명에게서 발생하는 흔한 질병이다. 연령이 올라갈수록 유병률이 높아 40대 남성 중에서는 약 50%가 탈모 증상을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서구식 식습관과 스트레스 등의 환경적 요인으로 유병률이 증가하는 상태. 외모에 대한 남성의 관심이 점증하는 만큼 탈모 치료에 대한 관심도 높아가고 있다. 탈모는 탈모 방지샴푸나 식습관 개선 등의 생활요법만으로는 치료가 불가능한 피부과적 질병으로, 의학적 치료가 필요하다.

하지만 막상 병원을 찾은 환자 중에는 자신의 탈모가 어떤 유형에 속하고 치료 효과는 어떤지에 대한 의문을 갖는 경우가 많다. 기존 탈모 분류법이 주로 동양인과 다른 서양인 탈모 환자를 기준으로 한 것이라 한국인의 의학적 탈모 진단과 효과에 대해서는 명확한 기준을 잡기가 어려웠기 때문.

이런 가운데 최근 국내 의료진이 주도적으로 개발한 한국인 탈모 유형에 대한 연구가 발표돼 주목을 받았다. 이 연구를 통해 나온 새로운 탈모 분류법은 해외 학회에서도 가치를 인정한다. 새로운 탈모 분류법을 제안한 대한모발학회 총무이사 이원수 교수(연세대 원주기독병원 피부과·사진)를 만났다.

▼ 새롭게 개발한 BASP라는 분류법은 무엇인가.

“BASP는 2007년 국내 12개 대학 의료진과 대한모발학회가 공동연구를 통해 개발한 새로운 탈모 분류법이다. BASP는 basic과 specific의 앞 두 글자를 따 이름 지은 것으로, 탈모 형태와 남아 있는 모발의 밀도를 기초로 만들었다. 탈모 환자의 앞머리선 모양에 따라 L형, M형, C형, U형의 4가지 ‘기본 유형(Basic type·BA type)’으로 분류한다. 만약 윗머리 부근(정수리)에도 탈모가 있을 경우에는 추가적으로 ‘특정 유형(Specific type·SP type)’에도 해당하는데, 특정 유형은 윗머리 부근 탈모가 집중된 부위와 밀도에 따라 V(Vertex)형, F(Frontal or Female)형 두 가지로 나눈다.”



▼ BASP 분류법이 기존의 것과 다른 점은.

“기존에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하던 분류법에는 남성의 경우 노우드-헤밀턴 분류법, 여성의 경우 루드비히 분류법이 있다. 이 분류법은 서양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나온 결과물로, 국내 환자에게 적용하는 데 여러 한계점을 지닌다. 우리나라 환자에게 많이 나타나는 비전형적인 탈모 형태는 기존의 분류법으로 나누기가 어렵다. 노우드-헤밀턴 분류법의 경우 1~7단계로 세밀하게 나눈 데 반해, 단계적이지 못하다는 단점을 지닌다. 또한 일상적으로 사용하기에 너무 복잡하고 기억하기도 어렵다.

이에 반해, 한국인 탈모 유형에 적합한 BASP 분류법은 남녀 모두에게 적용할 수 있으며, 앞머리선 모양에 따라 알파벳으로 유형을 표시해 전문가가 아닌 사람도 기억 하고 적용하기 쉽다. 또한 인종과 성별에 관계없이 적용 가능하며, 단계적이고 포괄적이라는 장점도 지닌다. 모발의 성장과 탈락의 진행 정도를 평가하는 데도 유용해, 피부과 관련 여러 국제 학회와 학술지에서도 BASP 분류법의 유효성을 인정했다.”

▼ 한국 남성 탈모 환자는 어떤 유형이 많은가.

“최근 대한모발학회는 13개 대학병원과 함께 2007년 10월부터 2008년 9월 사이에 내원한 탈모 환자 1220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를 발표했다. BASP 분류법을 바탕으로 탈모 유형과 가족력의 상관관계를 조사했는데, 남성의 경우 M유형이 75.2%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그다음은 L형, C형, U형 순서로 나타났다. 특히 M자형의 경우 부계의 영향이 가장 높아 아버지가 M자형 탈모인 경우 아들도 M자형 탈모에 걸릴 확률이 다른 유형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우리나라 남성은 비전형적인 탈모 형태, 즉 여성형 탈모가 나타나는 비율이 높다. 그 결과가 이번 조사에서도 나타났는데, 앞머리선 탈모와 함께 윗머리 탈모가 나타난 환자가 63.1%로 상당히 많았다. 이는 서양 남성에게는 많이 나타나지 않는 국내 남성 탈모 환자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 탈모의 올바른 치료법은 무엇인가.

“몸이 아프면 병·의원에 가서 치료하는 것처럼, 탈모가 시작되면 병·의원을 찾아야 한다. 탈모는 치료 가능한 질병이기 때문에 전문의에게 제대로 진단받은 뒤 치료 방향을 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초기에는 비듬 제거를 포함해 두피와 모발을 청결히 관리하는 것만으로도 효과를 보는 환자가 있지만, 대부분은 약물치료를 받을 것을 권한다. 약물치료제 가운데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효능과 안전성을 공인받은 약물은 먹는 약인 프로페시아와 바르는 약인 미녹시딜이다. 특히 남성 탈모 치료제인 프로페시아는 5년간의 임상연구 결과, 이 약을 복용한 초기 탈모 환자 가운데 90%에서 탈모가 멈췄으며 그들 중 70%는 모발이 다시 나는 효과를 봤다.

하지만 중기 이상으로 탈모가 진행된 경우에는 약물치료만으로 효과를 보기 어려워 모발 이식 같은 수술적 요법을 통해 모발을 회복해야 하며, 이식이 되지 않은 부분의 탈모를 막기 위해 약물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M유형 탈모 75% 한국형 모발 치료법 다시 쓴다
▼ 탈모 치료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이 있다면.

“많은 사람이 탈모 치료에 좋은 음식이나 샴푸를 궁금해한다. 하지만 이러한 궁금증도 잘못된 오해에서 온다고 볼 수 있다. 대표적으로 검은콩이 탈모에 좋다고 많이 알려졌는데, 블랙푸드에 든 안토시아닌(anthocyanin)이 항산화, 항염증 효과를 지녀 흰머리 방지와 탈모 예방에 일부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그와 관련해 과학적으로 입증된 바는 없다. 또한 샴푸는 치료제가 아니라 탈모 방지 및 양모 효과를 갖는 의약외품이다. 하나의 보조제로 두피 및 모발 건강, 탈모 예방 효과를 볼 수는 있지만 치료 효능을 갖는 것은 아니다.”

▼ 대한모발학회가 최근 큰 행사를 한 것으로 안다. 학회는 주로 어떤 활동을 하는가.

“대한모발학회는 대한피부과학회의 분과학회로 피부의 일부인 두피와 모발, 탈모에 관한 여러 연구를 진행한다. 특히 올해에는 계속 증가하는 탈모에 대한 잘못된 상식을 교정하고 탈모도 하나의 질병이라는 인식을 확실히 심어주기 위해 ‘올바른 탈모증의 치료’라는 주제로 제1회 그린헤어 캠페인을 9월 한 달 동안 펼쳤다.이번 캠페인에서는 BASP 분류법을 바탕으로 탈모 유형과 가족력의 상관관계에 대한 연구 결과, 탈모에 대한 궁금증 Best 7, 잘못된 상식 Best 7을 발표하고, 청계광장에서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무료 탈모 검진 행사도 진행했다. 그리고 이런 활동을 통해 미디어와 대중이 탈모에 대해 얼마나 관심이 많은지 체감했다. 앞으로도 대한모발학회는 다양한 연구와 활동으로 탈모에 대한 인식 개선에 앞장서려 한다.”



주간동아 2011.11.07 811호 (p64~65)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