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메뚜기 직장인들이여! 저와 같은 실수 마세요~

‘1년만 버텨라’ 펴낸 경영컨설턴트 허병민 씨

  • 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메뚜기 직장인들이여! 저와 같은 실수 마세요~

메뚜기 직장인들이여! 저와 같은 실수 마세요~
“물론 제 실패담을 모두 ‘까발리기’란 쉽지 않았죠. 하지만 대부분의 자기계발서가 저자의 실패담은 없이 성공한 이야기만 하며 ‘이래라저래라’ 조언하는데, 참 공허하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제가 10년 동안 직장생활을 하며 잘못한 일들을 가감 없이 털어놓고, 이를 본 독자들이 저와 같은 실수를 하지 않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이 책을 썼습니다.”

최근 출간된 ‘1년만 버텨라’(위즈덤하우스)의 저자인 경영컨설턴트 허병민(35) 씨는 “나는 스펙도 화려하고 다방면에 관심이 많으며 능력도 출중했지만, 회사라는 조직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고 1년도 되지 않아 첫 직장을 뛰쳐나왔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2001년 제일기획 제작본부 PD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조직문화에 쉽게 염증을 느꼈고 ‘나 정도 되는 인물이 여기에 있어야 하나’라는 생각도 불쑥불쑥 들었어요. 그러던 중 상사와 조직이 반대하는 일을 추진하고 제가 옳았다는 걸 증명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는데도, 결국 제 곁엔 아무도 남지 않더군요. 사표를 내고 퇴사를 준비하던 어느 날, 팀장님이 전화해서 ‘더도 말고 덜도 말고 1년만 채우고 나가라’고 했어요. 그래도 전 그 말씀을 따르지 않았죠.”

하지만 이후 몇 차례 회사에 들어가고 그만두기를 반복하면서 허씨는 자신의 문제점과 실패 요인이 무엇인지 본격적으로 들여다보기 시작했다. 그리고 첫 회사를 그만둘 당시 팀장이 말했던 ‘1년만 버텨라’는 말이 어떤 뜻인지, 회사가 진정 원하는 인재상이 무엇인지 깨닫게 됐다.

‘1년만 버텨라’는 직장인이 경력관리를 위해 알아야 할 12가지 기본 전략을 담고 있다. 저자는 “회사는 오만한 천재가 아닌 함께할 수 있는 동료를 원한다”며 능력보다 성실함과 겸손함, 인간성과 인내심 그리고 소통을 위한 노력을 더욱 강조한다. 어찌 보면 당연한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이 책이 가슴에 와 닿는 건 저자의 처절한 실패담이 ‘내 일’처럼 느껴지기 때문이다.



주간동아 774호 (p86~86)

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77

제 1277호

2021.02.19

1191억, 아이돌 주식 부자 BTS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