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Shot & Putt

양발을 모래에 묻고 완전한 풀스윙을 하라!

실전응용기술 - 벙커샷(페어웨이 벙커)

  • 조헌상 신성대학 골프전공 강사·KPGA 프로 chsang94@naver.com 장소 협찬·크리스탈밸리 CC / 용품 협찬·투어스테이지

양발을 모래에 묻고 완전한 풀스윙을 하라!

골퍼들에게 벙커는 큰 부담으로 작용한다. 드라이버 티샷을 잘하고도 공이 굴러 페어웨이 벙커에 들어가면 골퍼들은 크게 실망한다. 특히 아마추어 골퍼들은 1타를 잃는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강하다. 하지만 벙커샷을 잘하는 골퍼들은 페어웨이에서의 샷과 다를 바 없다고 여긴다. 바로 자신감 때문이다.

벙커 공략을 위해선 현장 확인이 우선이다. 공이 있는 위치에서 샷을 했을 때 벙커 턱을 넘길 수 있는지를 파악해야 한다. 또 스탠스 확보가 용이한지, 공이 어느 정도 깊이로 모래에 묻혀 있는지를 살펴야 한다.

스탠스는 거리에 따라 달라진다. 그린 주변의 벙커샷을 할 때는 오픈 스탠스, 남은 거리가 50야드 이상의 페어웨이 벙커샷은 스퀘어 스탠스, 즉 목표 방향과 직각이 되게 해야 한다. 더욱이 양발을 모래에 묻어 발판이 확고부동해 체중의 중심이 양 발바닥 안쪽에 모여야 하반신을 안정시킬 수 있다. 페어웨이 벙커샷은 그린 주변 벙커샷과 샷의 방법, 개념이 다르다. 샷을 했을 때 클럽헤드의 바닥 면이 모래 속에 박히지 말아야 한다. 공을 깨끗하고 정확하게 치는 느낌으로 샷을 해야 한다. 정상적인 샷보다 공을 오른쪽에 놓는 것이 좋다. 그래야 클럽이 지면에 닿기 전 공을 칠 수 있고, 거리 손실도 없다. 벙커 턱 높이에 따라 공의 위치도 달라진다. 일반적으로 양발의 중앙에서 공 1개 정도 오른쪽에 위치하면 무난한 샷을 할 수 있다.

공의 탄도는 그립을 잡은 양손의 위치가 결정한다. 따라서 어드레스 때 양손의 위치는 바지의 왼쪽 주름 위에 오게 한다. 평소보다 공의 위치를 오른쪽에 놓으면 자연스럽게 만들어지는 자세다. 이런 자세를 ‘핸드 퍼스트’ 동작이라고 한다. 이 어드레스 동작은 백스윙을 예각으로 올리는 것을 도와준다. 다운스윙 궤도도 예각으로 만들어 공을 친 뒤 모래에 클럽헤드가 박히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페어웨이에서 150야드를 6번 아이언으로 쳤다면, 벙커샷은 5번이나 4번 아이언으로 한두 클럽 긴 것을 사용하는 게 좋다. 벙커샷은 몸의 회전보다 손과 팔을 이용하기 때문에 공의 거리가 정상적인 샷보다 그만큼 적게 나간다. 그립은 짧게 잡아 클럽 타면의 로프트(loft·각도)가 거리를 내도록 해야 한다. 주의할 사항은 지면에 접촉되는 바닥 면(뒤땅)을 지나치게 의식해 공만 걷어올리겠다는 강박관념을 갖지 말아야 한다. 그런 강박관념이 강하면 ‘토핑’이 생길 수 있다.



양발을 모래에 묻고 완전한 풀스윙을 하라!

클럽은 페어웨이보다 한두 클럽 긴 것을 사용하고, 정상적인 샷보다 공을 오른쪽에 놓고 스윙하는 것이 좋다.

* 페어웨이 벙커샷 주의사항

첫째, 샷을 하기 전 양 발바닥을 모래에 깊이 묻어 하체를 고정한다.

둘째, 그립을 평소보다 1~2cm 짧게 잡는다. 그립을 내려 잡으면 컨트롤하기가 쉽다.

셋째, 공은 평소보다 공 1개 정도 오른쪽에 놓는다.

넷째, 완전한 풀스윙으로 공을 깨끗하게 가격한다. 모래보다 공을 먼저 친다는 이미지로 샷을 한다.



주간동아 2010.05.10 736호 (p75~75)

조헌상 신성대학 골프전공 강사·KPGA 프로 chsang94@naver.com 장소 협찬·크리스탈밸리 CC / 용품 협찬·투어스테이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