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리운 얼굴

말 타고 고삐 잡고

말 타고 고삐 잡고

말 타고 고삐 잡고
내가 여섯 살, 동생은 세 살 때니 딱 40년 전이다. 당시에는 사진 한 번 찍으려면 시내로 나가야 했기 때문에 이따금 사진사들이 동네로 출사를 나왔다. 이럴 때면 집집마다 아이들 사진 찍으려고 줄을 섰다.

한참을 기다린 끝에 드디어 우리 삼남매 차례. 순서대로 (사진에는 보이지 않는) 오빠가 먼저 말을 탄 채 사진을 찍었고 그 다음에 사진사가 나를 말안장에 올려놓았다. 들뜬 마음으로 사진 찍기를 기다리던 순간, 어머니가 갑자기 나를 내려놓더니 동생을 안장에 올려놓는 게 아닌가. 그러고 나서 내게는 말고삐를 쥐게 했다.

어린 마음에 얼마나 속상하던지…. 그때의 심정이 얼굴 표정에 그대로 드러나 지금 봐도 웃음이 나온다. 약간은 겁에 질린 듯한 동생, 있는 대로 찌푸린 나.

아마도 샌드위치 여자아이로서의 오기와 생존본능이 그때부터 생겨난 것 같다. 그리고 그것이 오늘의 나를 있게 한 원동력이 아닐까 싶다.

이진/ 서울시 송파구 잠실동



'그리운 얼굴'에 실릴 독자들의 사진을 기다립니다

잊지 못할 추억이 담긴 사진과 함께 간략한 사연을 적어 보내주시면 됩니다. 사진이 실린 분께는 애경의 프레시스 액티브 이스트 하이드라 밸런싱 화장품(www.presis.co.kr) 2종 선물세트를 보내드립니다.

사연을 보내주실 때는 성명과 주소, 전화번호를 정확히 기재해주십시오. 사진은 우편으로 보내주시거나 JPG파일로 저장해 동아닷컴 '포토&디카(http://photo.donga.com/)'의 그리운 얼굴에 올려주시면 됩니다. 우편으로 보내주신 사진은 게재 여부에 상관없이 반송해드립니다.

보내주실 곳 : 120-71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3가 139 동아일보사 출판국 주간동아 '그리운 얼굴' 담당자 앞.




주간동아 2007.07.24 595호 (p10~10)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