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리운 얼굴

수학여행 가는 길

수학여행 가는 길

수학여행 가는 길
고등학교 2학년 때 수학여행을 갔습니다. 목적지는 경주. 가는 중간에 어느 역에서 잠시 쉬는 사이 친구들과 사진을 찍었습니다. 기차에서 나오지 않은 친구들도 창문 밖으로 얼굴을 내밀고 사진 찍는 데 동참하고 있네요. 친구들의 익살스런 표정들이 참 재미있습니다.

아래 왼쪽부터 윤재경, 나, 김용석이고, 기차 안의 친구들은 이름이 가물가물합니다. 그리고 기차 안 맨 왼쪽에서 졸고 있는 친구가 채용석, 그리고 왼쪽에서 세 번째 친구가 권오훈입니다. 나머지 두 친구 이름이 생각나지 않는데 아무래도 30년 가까운 세월 탓이겠지요. 그래도 빛바랜 흑백사진 한 장에서 소중한 옛 추억을 떠올릴 수 있으니 참으로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이제 친구들 모두 중년의 나이, 어디에서 어떻게 살고 있는지 정말 궁금합니다. 동양공고 25회 전자과 친구들아, 다들 잘 살고 있지? 보고 싶다.

■ 정상영/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고강본동



주간동아 2005.11.29 512호 (p6~6)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