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

“누가 우리 아이 못 보셨나요”

“누가 우리 아이 못 보셨나요”

“누가 우리 아이 못 보셨나요”
구름 한 점 없는 파란 하늘과 따뜻한 햇살로 눈부신 ‘가정의 달’ 5월이 오히려 절망으로 다가오는 사람들이 있다. 아무리 깨물어도 아프지 않을 ‘손가락’을 잃어버린 부모들이다. ‘어린이 날’인 5월5일 서울 어린이대공원에서 자식을 잃어버린 부모들이 손 팻말을 들고 나왔다. 살아만 있기를, 다시 한번 안아볼 수 있기를…. 애타는 부모들의 열망이 5월 햇살보다 더 뜨거웠다.

주간동아 2005.05.17 485호 (p10~11)

  • 사진·지재만 기자 jikija@donga.com 글·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