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

가장 비싼 골프 클럽 가격은?

가장 비싼 골프 클럽 가격은?

골프 클럽 중 가장 비싼 것은 얼마나 될까. 3650만원으로, 일제 골프 클럽 가운데 선호도가 높은 제품의 풀세트 가격이다. 중형고급차 한 대 값이다. 가장 싼 것은 풀세트에 30만원 정도. 그럼 30년 전에는 어땠을까. 가격에는 큰 차이가 없지만 당시에는 클럽이 귀해 미8군에 특별히 부탁해야만 구할 수 있었다. 중간 판매상들은 삼삼오오 다방에 모여 앉아 서로 정보를 교환하며 클럽을 구해다 팔았다. 이때 유행한 것이 윌슨이나 파워빌트, 핀시카 같은 브랜드들. 물론 혼마도 있었고 국산 브랜드도 선보이긴 했지만 인기가 별로였다.

1971년 무렵에는 정규 회원제골프장도 한양CC 고작 등 6군데뿐이었다. 입장료는 얼마나 되었을까. 비회원 평일 그린피는 1500원이었고 일요일과 공휴일에는 5000원, 캐디 1명이 골퍼 1명의 백을 메는 봉사료 600원에 협회비 150원을 내면 끝이었다. 비회원이 주말에 1라운드 하는 데 드는 비용은 5750원이 전부였던 셈이다. 20만원이 가볍게 넘어가는 요즘과 비교가 되지 않는다.

회원권 가격도 마찬가지다. 한원CC는 당시 20만원에 할부도 가능했다. 영업사원이 회원권을 팔러 다니곤 했다. 30년 된 남서울CC도 초기 회원권은 50만원 선. 쌀 한 가마의 한국은행 도매 고시가격이 7577원이었고 금 1돈이 3300원이던 시절의 얘기다. 그런데 레이크사이드CC의 회원권 현 시세는 5억원이 넘는다.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 같은 이야기지만 골프볼이 귀해 금고 안에 넣고 다닌 것이 불과 30년 전이다. 요즘 우리 골퍼들은 너무 사치스럽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



주간동아 2001.12.06 312호 (p90~90)

  • < 안성찬/ 스포츠투데이 골프전문 기자 > golfahn@sportstoday.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