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lay 관람석|꽃다방 이야기

살인 또 살인 … 끝없는 욕심의 굴레

살인 또 살인 … 끝없는 욕심의 굴레

살인 또 살인 … 끝없는 욕심의 굴레
해마다 신춘문예 당선작들은 많은 기대 속에서 발표하고, 또 많은 작가들이 등단하지만 그것이 연극으로 완성되어 관객과 만나는 경우는 드물었다. 지난달에 있었던 ‘신춘문예 당선작 공연’에서 가장 인기를 끈 ‘낙원의 길목에서’가 ‘꽃다방 이야기’로 제목을 바꿔 재공연한다(6월22일∼7월8일 소극장 오늘한강마녀). 신예 극작가 이미정이 쓴 ‘꽃다방 이야기’는 압축적인 구성, 적절한 인물 설정과 배치, 흥미로운 사건 전개가 돋보이는 작품.

한밤중에 다방에서 들려오는 비명 소리를 듣고 뛰어든 노숙자 봉필과 대성은 도둑을 내쫓고 여종업원 숙자와 즐거운 한때를 보낸다. 그들은 기구한 인생살이를 반추하며 인간적으로 가까워지는 듯하지만 봉필의 더러운 코트 속에서 엄청난 돈다발을 발견하면서 악마적인 욕심이 고개를 든다. 대성과 숙자가 봉필을 죽인 후 돈을 나누어 갖기로 했다가 대성은 숙자마저 죽이고 정신없이 돈을 주워담는다.

그러나 다시 침입한 도둑이 그를 쓰러뜨리고 돈을 차지한다. 전편에 긴장감이 끊이지 않는 팽팽한 구성력이 보이며 한정된 공간에서 이루어지는 세 사람의 대화 자체에 풍부한 행위가 들어 있어 극의 밀도가 떨어지지 않는다. 작가와 연출가, 출연진들 모두가 20∼30대의 젊은 연극인들로 이루어져 있는 만큼 패기와 신선함이 가장 돋보인다.



주간동아 291호 (p91~9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3

제 1293호

2021.06.11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