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어가 즐겁다

체질 맞는 한국형 학습법 익혀라

체질 맞는 한국형 학습법 익혀라

체질 맞는 한국형 학습법 익혀라
지금까지 세계적으로 발전돼온 외국어 학습법을 살펴보았다. 그러면 이제부터 우리나라에 가장 알맞은 영어학습법을 알아보기로 하자. 우리나라는 일상생활에서는 영어를 사용하지 않고 외국어로써만 배우는 EFL(English as a Foreign Language)환경이다. 이런 환경에서는 다음과 같은 순서로 영어를 배우는 것이 좋다.

첫째: 기초력 단계

스피드문법, 기본 어휘, 소리 감각을 자동화해서 문법에 맞게 듣고 말하고 읽고 쓸 수 있는 기본능력을 갖추는 단계

둘째: 의사소통 단계

의사소통에 필요한 ‘요청’ ‘거절’ ‘불평’ ‘칭찬’…등 상황별 관용표현을 익히고 실제 대화에 적용하는 회화단계



셋째: 전문영어 단계

직업별로 ‘전문 영어’를 익혀서 사용하는 단계다. 예를 들어 무역을 하는 사람은 ‘무역영어’, 금융계 사람은 ‘금융영어’…등을 능숙하게 구사하는 것을 말한다.

넷째: 사회-문화적 단계

자기가 주로 상대하는 국가의 사회 문화적인 특성과 풍습을 이해하고, 그들의 말투나 자주 사용하는 특이한 표현들에 익숙해지는 단계다.

이렇게 네 단계로 나눌 수 있는데 첫번째인 ‘기초력 단계’를 먼저 튼튼히 한 뒤에 다음 단계로 나아가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그렇게 많은 시간과 돈을 소모하면서도, 정작 중요한 ‘의사소통능력’을 얻는 데 실패하는 이유가 바로 이 ‘기초력 단계’를 소홀히 하기 때문이다. ‘기초력’이 튼튼하지 않으면, 아무리 미국인 회화를 열심히 하고 미국식 관용표현을 열심히 외워도 결국 실패하고 만다.

우리나라 상황에 가장 알맞은 학습방법은 위의 학습단계 중 ‘첫째-둘째-셋째 단계’까지를 국내에서 집중 수련한 다음, 미국 영국 등지에 가거나 외국회사와 거래하는 등의 실전과정을 거치면서 네번째 단계를 숙달하는 것이다.

이때 중요한 것은 ‘눈’ ‘귀’ ‘입’을 동시에 훈련하는 것이다. 특히 성인학습자들의 경우에는 결핍된 ‘소리감각’을 귀와 입을 통해 ‘흡수’하는 훈련을 강화해야 한다. 몇 단어씩 덩어리로 소리나는 ‘청크 단위 소리감각’을 귀와 입에 숙달해야 한다.

이렇게 집중적인 훈련을 얼마간 하고 나면 머릿속의 ‘영어 엔진’이 원어민과 비슷한 모양으로 자리잡으면서 빠르게 돌기 시작한다.

이 모든 과정이 쉬운 것만은 아니다.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듣고, 받아쓰고, “입이 아파서 못하겠다”고 할 정도로 큰소리로 읽는 연습을 해야 하고, 심지어는 잠자리에서까지 테이프를 들어야 한다. 그러나 그 과정을 겪고 나면 새로운 세계가 펼쳐진다. 그렇게 징글징글하던 영어가 들리기 시작하고, 웬만한 말은 거의 다 할 수 있고, 과거에는 엄두도 못 내던 영문 편지도 쓸 수 있게 된다.

그러면 다음 시간부터 구체적인 학습방법을 연구해 보도록 하자.



주간동아 2000.12.21 264호 (p101~10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