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

스탠스를 너무 넓게 잡지 마라

스탠스를 너무 넓게 잡지 마라

안정감 있는 스윙을 위해서는 몸의 움직임이 균형을 유지하면서 이루어져야 한다. 특히 스탠스의 너비는 파워를 내고 균형을 잡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아마추어 골퍼들의 경우 스탠스의 양발 간격이 너무 넓은 경우가 많다. 간혹 지나치게 좁은 스탠스를 취하는 경우도 있지만 반대의 경우가 대부분이다. 스탠스가 넓어야 안정성이나 힘있는 스윙에 유리하다고들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너무 넓은 스탠스는 하체를 긴장시키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몸의 움직임을 방해한다. 즉, 스윙을 할 때는 체중의 이동이 원활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이다. 하체가 긴장되어 있으므로 공을 칠 때 상체로만 스윙하게 되고 이는 결국 급격한 각도로 백 스윙을 하게 만든다. 급격한 백 스윙은 다시 정상적인 다운 스윙을 방해하여 ‘찍어 치는’ 스윙을 하게 되고 팔로 스루도 역시 바로 들어올리게 되어 결국은 전체적으로 ‘V’자 모양의 스윙하게 되는 것이다.

이렇듯 스탠스에서 적정한 너비는 상당히 중요하다. 적정한 너비란 스윙하는 동안 몸의 균형을 유지할 수 있고 체중이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너비다. 물론 클럽에 따라서 스탠스의 넓이는 달라져야 하지만 드라이버샷의 경우에도 스탠스의 너비는 생각만큼 넓을 필요가 없다. 절대로 자신의 어깨 넓이를 벗어나서는 안 되는 것이다. 또한 클럽의 길이가 짧을수록 스탠스의 폭도 비례해서 줄여야 한다. 스탠스의 너비를 적당히 좁혔을 때 발 동작이나 몸의 움직임이 한층 원활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주간동아 2000.11.16 259호 (p96~96)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