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책 읽기 만보

금리로 경제 흐름 분석하고 환율로 미래 예측하라

  • 이한경 기자 hklee9@donga.com

금리로 경제 흐름 분석하고 환율로 미래 예측하라

※만보에는 책 속에 ‘만 가지 보물(萬寶)’이 있다는 뜻과 ‘한가롭게 슬슬 걷는 것(漫步)’처럼 책을 읽는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금리와 환율 알고 갑시다
김영익 지음/ 위너스북/ 248쪽/ 1만7000원

3월 16일(현지 시간) 전 세계 금융시장 눈은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 의장의 입에 쏠렸다. 미국 소비자물가가 4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올해 초부터 금리인상을 예고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연준이 3년 3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기존 0.00~0.25%에서 0.25~0.50%로 0.25%p 올리자 세계 각국은 이번 금리인상이 가져올 여파를 분석하기 시작했다.

한국도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3월 17일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국내 금융시장이 받을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평가된다”며 “연준 결정이 당초 예상에 부합한 수준이고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협상 기대 등도 반영됨에 따라 간밤 국제금융시장은 주가 상승, 금리 상승, 달러화 약세 등을 시현하며 안정적 흐름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경제에 문외한인 사람도 요즘 금리와 환율에 관한 이야기를 자주 듣게 된다. 금리와 환율이 무엇이기에 전문가들이 그렇게 관심을 기울이는 것일까. ‘거시경제의 거장’으로 불리는 김영익 서강대 경제대학원 교수는 “모든 경제는 금리로 시작해 환율로 끝난다”고 말한다. 그만큼 금리와 환율에는 경제 상황이 총체적으로 반영돼 있다고 한다. ‘금리와 환율 알고 갑시다’는 단순히 금리와 환율의 개념을 알려주는 것이 아니라, 금리와 환율을 통해 현재 경제 상황을 이해하고 미래를 내다볼 수 있는 통찰력을 갖춰 좀 더 명확하게 경제 흐름을 파악하는 안목을 갖도록 돕는 책이다.



김 교수에 따르면 금리에는 한 나라의 경제성장률과 물가상승률이 담겨 있다. 금리로 현 금융시장이 얼마나 안정적인지 판단할 수 있고, 미래 경기도 전망할 수 있다. 또한 금리는 우리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목돈 마련을 위해 저축을 하거나, 결혼 자금 또는 주택 구입 자금 마련을 위해 대출을 받을 때 중요한 변수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환율은 한 나라의 대외 건전성 정도를 나타낸다. 국제수지나 물가 등 거시경제 변수에 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기업 매출이나 이익, 더 나아가 개인 생활에도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 또 환율은 각국 경쟁력에도 중요한 부분으로 작용하며, 미국과 중국의 환율전쟁도 이런 이유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책은 경제용어로서 금리와 환율을 설명하는 데서 나아가 예금금리와 대출금리, 금리와 주가의 관계, 금리 전망, 환율이 개인에게 미치는 영향, 환율과 금리의 관계, 환율과 주가의 관계 등을 통해 우리 일상과 어떻게 연결되는지를 알려준다. 그러면서 저금리 시대에 가져야 할 마음가짐과 재테크 요령, 환율 상승기 자산 증식 방법에 관해서도 얘기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돈의 가치는 하락하고 물가는 상승하는 인플레이션 시대를 맞아 피가 되고 살이 되는 조언이다.





주간동아 1331호 (p64~64)

이한경 기자 hklee9@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39

제 1339호

2022.05.13

블랙&화이트, 공식 데뷔한 ‘쿨톤’ 김건희 여사의 TPO 전략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