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WHO 우한 폐렴 ‘국제적 비상사태’ 선포, 긴장 속 우한 교민 맞는 아산·진천

  • 아산=조영철 기자 진천=박해윤 기자

WHO 우한 폐렴 ‘국제적 비상사태’ 선포, 긴장 속 우한 교민 맞는 아산·진천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武漢) 폐렴’에 대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하고, 국내에서 7번째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우한 지역에 거주하던 한국 교민들의 이동이 시작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시작된 중국 후베이성 우한과 그 인근 지역에 체류하던 한국인 367명이 전세기(대한항공 KE9884편 보잉747 여객기)로 오전 6시 3분(현지시각 오전 5시 3분) 우한 톈허(天河)공항을 출발해 1월 31일 오전 8시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이번 1차 귀국자는 우한주재 총영사관에 탑승을 신청한 720여 명 중 절반가량으로 현지 검역에서 무증상자만 탑승했다. 

이들은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다시 국내 검역 절차를 거친 뒤 임시 숙소인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으로 이동한다. 이곳에 2주간 머물며 만약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이들이 체류하게 될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에서는 일부 주민들이 우한 교민들의 수용을 반대하며 이틀째 농성을 벌이고 있는 한편, SNS에서는 ‘우한 교민 환영합니다’ ‘교민 맞은 준비 완료’를 내건 환영의 인증샷 물결도 이어지고 있다.

충북 진천

충북 진천

충북 진천

충북 진천

충북 진천

충북 진천

충북 진천

충북 진천

충북 진천

충북 진천

충북 진천

충북 진천

충남 아산

충남 아산

충남 아산

충남 아산

충남 아산

충남 아산

충북 진천

충북 진천

진천군청에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주변을 방역하고 있다.

진천군청에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주변을 방역하고 있다.

우한 교민 수용 반대 현수막을 내리는 진천 주민들.

우한 교민 수용 반대 현수막을 내리는 진천 주민들.





주간동아 1224호

아산=조영철 기자 진천=박해윤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6

제 1306호

2021.09.10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