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358

2002.11.07

한탄강의 삼총사

  • 이영춘/ 62·가운데·서울시 도봉구 도봉2동

    입력2002-10-30 12:54: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탄강의 삼총사
    그리운 전우들아, 지금 어디서 뭘 하고 지내는가. 한여름 뙤약볕 아래 고된 훈련을 하면서도 바로 자네들이 옆에 있었기에 그리 힘든 줄 몰랐었지. 박박 기는 몇 주간의 훈련은 지금도 떠올리기 싫지만 전우들과의 소중한 추억은 평생 잊을 수 없을 거야.

    얌전한 성격에다 경상도 사나이라는 공통점 때문인지 우리는 삼총사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죽이 잘 맞았지. 이 사진 생각나나? 1965년 6월 하사관 학교 분대장반 교육기간에 찍은 사진이라네. 훈련을 마친 뒤 한탄강에서 땀을 식히며 보내던 짧은 휴식의 달콤함은 아직도 잊을 수 없다네. 당시 지나던 사진사가 있었기에 우리의 추억을 이 사진으로 남길 수 있었지.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네. 언제나 다시 만날 수 있을까 그립기만 하네. 다들 건강하게 지내고 있겠지? 내 소식 듣거든 꼭 연락 주게나.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