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책장으로 들어온 한 권

먹는다는 것의 역사

‘식탁의 기쁨 : 지금 우리의 식사는 즐거운가?’

  •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먹는다는 것의 역사

먹는다는 것의 역사

애덤 고프닉 지음/ 이용재 옮김/ 책읽는수요일/ 392쪽/ 1만8000원

1942년 5월 24일 오전 6시 40분. 자크 드쿠르라는 가명으로 레지스탕스 활동을 하다 나치에게 붙잡힌 다니엘 드쿠르드망슈가 “지난 두 달 동안 예상해왔던 일이 오늘 아침에 벌어질 예정입니다”로 시작하는 편지를 부모에게 썼다. 유서나 다름없는 이 편지를 쓴 지 3시간 뒤 드쿠르는 교도소에서 사살됐다. 편지에서 드쿠르는 마지막 며칠 동안 자유의 몸이었을 때 함께 나눴어야 했던 맛있는 음식에 대해 많이 생각했다고 썼다. 편지는 이렇게 끝맺는다. “8시예요. 가야 할 시간이 거의 다 됐습니다. 아침을 먹고 커피도 마셨어요. 할 일은 다한 것 같아요.” 교도소에서의 아침식사와 커피 한 잔이 죽음의 문턱에 있는 드쿠르의 마지막 쾌락이었을 것이다. 이로써 그는 ‘할 일을 다했다’고 했다.

‘식탁의 기쁨’은 인류가 가장 오래도록 지속해온 행위이자, 가장 사적이고 보편적인 일상의 행복으로서 먹는다는 것의 의미를 파고든 책이다. 저자 애덤 고프닉은 음식이 인간에게 선사하는 감각적인 쾌락, 식사의 기억, 식탁의 의식, 음식을 둘러싼 사소한 감각들에 대해 말한다. 저자가 얼마나 재주 많은 이야기꾼인지는 책 구성에서부터 감지할 수 있다. 그는 음식을 먹는 일련의 과정인 ‘식탁에 앉으며’(1부), ‘음식을 고르며’(2부), ‘대화를 나누며’(3부), ‘식탁을 떠나며’(4부)를 통해 음식의 의미를 탐색한다.

1부 ‘식탁에 앉으며’에서 꺼내 든 첫 이야기는 레스토랑의 역사다. 레스토랑에서 누군가와 마주 앉아 음식을 먹는 행위가 침대에서 섹스를 하는 것만큼이나 자연스러워진 것이 프랑스혁명(1789) 전후 50년 사이 일이라는 건 놀랍지만, 레스토랑의 출현과 함께 요리 문법인 ‘레시피’가 등장하는 것은 당연해 보인다. 이어서 차례로 취향의 문제, 육식과 채식을 둘러싼 권리·책임의 딜레마, 지역주의, 와인, 고전 속 음식, 음식 비평, 파리 누벨퀴진과 르푸딩 같은 새로운 음식 문화에 대해서도 들려준다. 마지막 코스는 디저트. ‘사랑은 끝나도 단맛은 남는다’는 말에서 우리는 식사에 꼭 필요한 부분은 아니지만 절대 빼놓을 수 없는 디저트의 존재감을 확인할 수 있다.

먹는다는 것의 역사
현장에서 본 경제위기 대응실록

강만수 지음/ 삼성경제연구소/ 544쪽/ 2만4000원




1997년에는 재정경제부 차관으로 아시아 금융위기와 싸우고, 2008년에는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글로벌 경제위기에 맞섰던 저자가 현장에서 보고 느끼고 기록한 한국 경제 생존기. 2005년 출간한 ‘현장에서 본 한국경제 30년’의 후속작이다

먹는다는 것의 역사
어제가 없는 남자, HM의 기억

수잰 코킨 지음/ 이민아 옮김/ 알마/ 544쪽/ 1만9800원


1953년 간질 발작을 치료하기 위해 뇌 절제수술을 받은 27세 청년 H.M은 더는 새로운 기억을 만들어낼 수 없었다. 82세로 사망할 때까지 ‘영원한 현재’만 살아야 했던 이 청년은 뇌과학 역사에서 가장 유명하고도 중요한 환자가 됐다.

먹는다는 것의 역사
걸작에 관하여

샤를 단치 지음/ 임명주 옮김/ 미디어윌/ 240쪽/ 1만3000원


걸작이란 무엇인가. 어떤 작품이 걸작이 되는가. 왜 우리는 걸작에 환호하는가. 애서가이자 독서광인 저자가 호메로스, 디킨스, 보들레르, 프루스트 등이 쓴 200여 편의 문학작품을 보여주며 걸작에 대한 궁금증을 하나하나 풀어간다.

먹는다는 것의 역사
인구 쇼크

앨런 와이즈먼 지음/ 이한음 옮김/ 알에이치코리아/ 660쪽/ 2만 원


1900년 인구 16억 명, 2014년 72억 명, 2082년엔 100억 명이다. 전작 ‘인간 없는 세상’에서 인간이 사라진 지구 모습을 그린 저자가 과잉인구 시대에 지구와 인류를 위한 최선의 선택은 ‘저출산’이라고 역설한다.

먹는다는 것의 역사
시간자결권

칼 오너리 지음/ 박웅희 옮김/ 쌤앤파커스/ 368쪽/ 1만5000원


‘시간자결권(time autonomy)’이란 시간을 통제하는 힘으로, 이것이 허용될 때 더 창의적이고 생산성도 높아진다고 한다. 2005년 출간된 ‘느린 것이 아름답다’를 다시 펴낸 것으로, 자유롭고 충만하게 자기 시간을 쓸 권리에 대해 말한다.

먹는다는 것의 역사
분열병과 인류

나카이 히사오 지음/ 한승동 옮김/ 마음산책/ 328쪽/ 2만2000원


농경·목축인에게 밀린 수렵·채집민의 특성이 분열병으로 발전하는 과정을 보여주고, 강박증의 전 단계인 집착 기질의 역사적 배경에 대해 살펴본다. 중세 마녀사냥 등을 다룬 ‘서구 정신의학 배경사’까지 총 3장으로 구성돼 있다.



주간동아 2015.01.12 971호 (p77~77)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