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한기호의 책동네 이야기

750원 착한 가격 ‘매그레 시리즈’ 출판계 덮치나

  • 한기호 출판마케팅연구소장 khhan21@hanmail.net

750원 착한 가격 ‘매그레 시리즈’ 출판계 덮치나

750원  착한 가격 ‘매그레 시리즈’ 출판계 덮치나
“전 세계 50개 이상의 언어로 번역돼 5억 권 이상 팔린 작가. 20여 개 필명으로 400 편 이상의 작품을 썼으며, 1만 명 이상의 여자와 잠자리를 했다는 정력적인 남자. 추리소설 사상 가장 사랑받는 주인공 매그레 반장의 창조자. 카뮈, 지드, 헤밍웨이 등 대작가들에게 수많은 찬사를 받은 문호. 60편 이상의 극장 영화와 300편 이상의 텔레비전 영화가 만들어졌고, 오늘날에도 만들어지고 있는 ‘현재의 작가’.”

이 사람은 셜록 홈즈, 아르센 뤼팽, 필립 말로와 더불어 추리문학사상 가장 사랑받는 주인공 쥘 매그레를 창조한 조르주 심농이다. 외국 작가를 집중적으로 키워 최고의 외국문학 전문출판사라는 명성을 가진 열린책들이 올봄 ‘매그레 시리즈’를 론칭하면서 펴낸 ‘버즈북(buzzbook)’의 뒷표지를 장식한 글이다. 소문이 자자하다는 뜻의 buzz와 book을 합성해 만든 ‘buzzbook’은 열린책들이 주요 작가의 신작, 저술을 펴내기 전에 저자나 책에 대해 미리 귀띔해주기 위해 펴내는 부정기 간행물이다.

심농의 책은 1978년 동서문화사의 동서추리문고로 ‘타인의 목’과 ‘황색의 개’가 국내에 처음 소개된 후 일본어 중역으로 몇 권 더 나왔지만 국내 독자에게 거의 알려지지 않은 무명작가나 다름없었다. 하지만 열린책들은 6년여의 준비 끝에 ‘매그레 시리즈’ 75권을 매달 2권씩 펴내는 3년여의 대장정에 나서면서, 3월 버즈북 ‘심농-매그레 반장, 삶을 수사하다’(224쪽/ 750원)를 맨 먼저 내놓고 라디오 예고광고를 내보내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수상한 라트비아인’ ‘갈레 씨, 홀로 죽다’ ‘생폴리앵에 지다’ ‘라 프로비당스호의 마부’ 등 4권을 출간했다.

심농의 책은 프랑스어권 작가로는 과학소설 작가인 쥘 베른, 아동문학 작가인 샤를 페로와 르네 고시니에 이어 세계에서 네 번째로 많이 읽힌다. 번역가들은 매번 국내에 소개하고 싶은 최고 작가로 꼽았지만, 국내 출판사는 그의 책 출간을 망설여왔다. 본격소설과 대중소설의 경계가 애매할 뿐 아니라, 1930년대를 무대로 ‘담뱃대와 인간 본성에 대한 직관만으로 더없이 복잡한 사건을 풀어내는 파리 경찰’ 이야기를 읽어낼 만한 고급 독자층이 매우 얇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매그레 시리즈’가 탄생한 것은 1929년 미국에서 시작된 대공황기 무렵. 오늘을 사는 우리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었다. 일부에선 전 지구가 여전히 세계대공황의 소용돌이에 휘말려 있다는 견해를 피력하기도 한다.



1930년대 대공황기에는 ‘극한 상황에 몰린 서민이 범죄 세계로 빠져들었기 때문에 범죄 해결사인 탐정을 영웅화한 추리소설이 붐’을 이루었다. 이런 면에서 정책당국자들이 오히려 빈부 격차를 심화하는 정책만 내놓고 있는 지금, 온갖 스펙을 쌓고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는 백수와 주식 또는 펀드 투자로 쪽박을 찬 사람들에게 ‘매그레 반장’의 매력은 대단할 수 있다.

750원  착한 가격 ‘매그레 시리즈’ 출판계 덮치나
2009년 교보문고 조사에서 한국 독자가 좋아하는 작가로 국내의 모든 작가를 제치고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1위를 차지했다. 그의 ‘개미’가 1993년에 국내에 첫 소개될 때 열린책들은 ‘버즈북’의 전신이랄 수 있는, 책(book)과 해설(newcast)을 결합한 뉴스릴리스인 타블로이드판 ‘북캐스트’(8쪽)를 펴냈다. 북캐스트가 베르베르의 인지도를 크게 높이면서 독자의 흥미도 유발해 베르베르의 거의 모든 책을 밀리언셀러로 만든 열린책들이 이번에도 ‘매그레 시리즈’를 우리 시대의 중요한 아이콘으로 키워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1958년 출생.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장. ‘학교도서관저널’ ‘기획회의’ 등 발행. 저서 ‘출판마케팅 입문’ ‘열정시대’ ‘20대, 컨셉력에 목숨 걸어라’ ‘베스트셀러 30년’ 등 다수.



주간동아 791호 (p78~78)

한기호 출판마케팅연구소장 khhan21@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67

제 1367호

2022.12.02

청약 초읽기 국내 최대 재건축 단지 ‘둔촌주공’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