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터뷰

“먹이 스며든 한지, 한국인 정서 표현에 최고죠”

한지 작가 서정민 씨 “땀 흘린 만큼 작품 완성 보람도 커”

  • 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먹이 스며든 한지, 한국인 정서 표현에 최고죠”

“먹이 스며든 한지, 한국인 정서 표현에 최고죠”
“제 작업에서 가장 중요한 건 땀 냄새입니다(웃음). 한지를 손으로 일일이 만 후 풀칠하고 칼로 잘라내거든요. 작품 요소를 하나 만드는 데 일곱 내지 여덟 과정이 들어갑니다. 전시 한 번 하려면 3년 정도 준비해야 하죠.”

서정민(서정학·49) 작가는 붓글씨가 적힌 한지를 여러 겹으로 둘둘 말아 풀로 붙이고 각기 다른 방향에서 잘라낸 후 이를 캔버스에 붙여 작품을 만든다. 모두 수공예로 이뤄지다 보니,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은 당연지사. 서 작가는 5월 14일까지 서울 장충동 종이나라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열리는 초대전 ‘삶 그리고 순환’을 통해 ‘땀과 시간이 만들어낸’ 작품 20여 점을 선보인다.

“서예학원에서 학생들이 연습하고 버린 한지를 재활용하는데, 작품을 이루는 조각 하나하나에서 검은 부분은 먹이고 하얀 부분은 종이입니다. 단면의 명암이 어떻게 나타날지는 잘라내기 전까지 저도 모릅니다. 하지만 우연히 만들어진 문양이 일부러 그려낸 것보다 훨씬 아름다운 것 같아요.”

언뜻 나뭇가지 같은 작품 요소요소가 가까이서 보면 먹이 스며든 한지라는 사실이 무척 놀라웠다. 서 작가는 이런 조각으로 ‘시간의 흔적’을 표현했고, ‘숲’을 그렸으며, ‘하늘의 마음(천심)’을 전했다. 나무에서 종이가 되고, 서예에 활용되고, 다시 나무(처럼 보이는 한지 조각)가 되는 모습이 마치 생성, 순환, 소멸이라는 윤회 과정을 보여주는 것 같다.

원래 서 작가는 서양화가로 유화를 주로 그렸다. 구상작업은 무척 잘한다는 평가도 받았다. 그러던 그가 10여 년 전부터 한지 작업을 하기 시작했다. 문득 ‘우리 것, 우리 이야기를 하자’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 그는 동서양의 차이점이 무엇인지 고민한 결과, ‘서양은 면이고 동양, 즉 한국은 선’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한국의 선’이라고 하니 한지와 먹이 가장 먼저 떠올랐어요. 한지에 유화를 그리고, 오브제와 페인팅을 같이 넣고, 한지를 끓여 죽으로 만든 후 작업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했지만 모두 적합하지 않았죠. 이런 과정을 거친 후 먹이 스며든 한지를 말아 작업하는 저만의 기법이 만들어진 것입니다.”

‘동아일보’로 작품 만들어 기증

그는 4월 1일 ‘동아일보’ 창간 91주년을 기념해 한지가 아닌 동아일보 신문지로 만든 작품 ‘바람이 전하는 말’을 동아일보사에 기증했다. 서 작가는 “종이를 통해 민족 번영과 민주주의 발전에 공헌해온 동아일보를 작품 요소로 만들어 작업했다”며 “작품을 완성할 즈음 ‘나의 땀뿐 아니라 세상 사람에게 소식을 전하기 위해 애쓴 수많은 이의 땀이 함께 녹아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 무척 뿌듯하고 기뻤다”고 밝혔다. 그는 50여 일간 매일 10시간씩 작업에 몰두해 이 작품을 완성했다. “부드러운 한지가 아닌 뻑뻑한 신문지로 작업하다 보니 칼이 잘 들어가지 않아 힘들었다”며 웃었다.

1999년 광주 인재미술관에서 첫 개인전을 연 후 지금껏 11회의 개인전과 20회 이상의 단체 및 그룹전을 연 그는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세계 5대 아트페어 중 하나인 이스탄불 국제 아트페어에 2009년과 2010년 연속 참가했을 뿐 아니라 지난해에는 영국, 독일, 대만에서 전시회를 성공적으로 치렀다. 올해도 6월 프랑스와 스위스에서, 10월 일본에서 전시회를 가질 예정이다. 서 작가는 앞으로도 한지 작품 창작에 매진할 생각이다.

“뛰어난 작품으로 한지의 우수성을 세계인에게 알리고 싶습니다. 한 작품에 5000개에서 1만 개의 한지 조각이 들어가는 만큼 힘들긴 하지만(웃음), 100호 이상 대작도 만들고 싶고요. 무엇보다 사람들이 제 작품을 보면서 편안한 마음을 가질 수 있으면 좋겠어요. 그것이 제가 추구하는 한국의 정서이기도 합니다.”



주간동아 2011.05.09 786호 (p75~75)

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