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기충천

소개팅 불패의 법칙

  • 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소개팅 불패의 법칙

5년 전쯤인가. 당시 서른 살 동갑내기인 친구 둘과 함께 ‘300’이라는 책을 내볼까 하는 고민을 했습니다. 두 친구와 제가 소개팅을 한 횟수가 각각 100회씩, 총 300회가 넘어가더군요. 300여 명의 남성을 만나면서 겪었던 각종 에피소드를 통해 ‘소개팅 불패의 법칙’을 소개하자는 거였죠. 당시 300명의 ‘몸짱’ 전사가 나와 화제가 됐던 영화 ‘300’의 영향도 있었고요.

그때 우리가 내세웠던 제1원칙은 ‘옆자리에 앉아라’였어요. 마주 보지 않고 옆자리에 앉음으로써 남성에게 ‘같은 편’이라는 편안함을 심어줄 수 있거든요. 자연스럽게 스킨십을 하는 것도 가능해집니다. 이때 무릎 앞쪽을 살짝 때리는 게 중요합니다. 어깨나 팔뚝도 좋지만, 남성에게 기분 좋은 당황스러움을 심어주기엔 다소 약하죠. 그렇다고 허벅지를 때리면 너무 노골적으로 들이대는 게 됩니다.

이번 커버스토리를 진행하면서 당시 우리가 나눴던 이야기가 전혀 근거 없는 게 아니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무척 흥미로웠어요. 실제로 남성이 가벼운 스킨십을 하는 여성에게 관심을 보인다는 게 실험을 통해 입증됐거든요. 이런 관심을 가지는 이유가 여성의 단순한 호의조차 ‘내게 관심이 있다’라고 믿어버리는 ‘도끼병’ 때문이라는 사실도, 이것이 ‘진화’의 결과라는 점도 재미있었죠. 만약 짝이 없는 남녀라면 이번 커버스토리에 담긴 남녀의 미묘하면서도 엄청난 차이를 유심히 살펴보세요. 사랑하는 짝을 좀 더 쉽게 유혹하게 될지도 모르니까요.

소개팅 불패의 법칙
그나저나 당시 ‘300’이라는 책을 냈다면 어땠을까요? 물론 지금 한번 써보라는 분도 계십니다만, 오랜 연애 끝에 결혼까지 하고 나니 예전처럼 큰 관심이 생기지는 않네요. 남녀 심리를 탐구하는,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기사는 이제 ‘주간동아’의 미혼 후배 기자들에게 맡겨야 할 것 같습니다. ‘꽃보다 남자’에서 ‘사랑과 전쟁’으로 넘어가야 할 타이밍인지도 모르죠.



주간동아 2011.05.09 786호 (p9~9)

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0

제 1240호

2020.05.22

“정의연이 할머니들 대변한다 생각했던 내가 순진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