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만화 에세이 | 고경일의 원더풀 아시아

눈과 입이 호강한 ‘핑크 돌고래 투어’

홍콩 란타우 섬 타이오

  • 고경일 ko777@smu.ac.kr

눈과 입이 호강한 ‘핑크 돌고래 투어’

눈과 입이 호강한 ‘핑크 돌고래 투어’
란타우 섬으로 가는 승차권은 공항 버스정류장에서 판다. 정류장에서 란타우 섬행 리무진 버스를 타면 되는데, 이 버스는 30분 간격으로 있다. 버스요금은 20홍콩달러. 란타우 섬 퉁청에서 내려 20분 간격으로 오는 타이오행 버스를 탄다. 가는 길이 멀고 다소 복잡하지만, 그 정도는 감수할 만한 가치가 있다.

수상가옥이 모여 있는 홍콩 란타우 섬의 타이오 지역. 화려한 홍콩 도심과 달리 이곳은 아련한 추억이 떠오르는 소소한 뒷골목 같다. 미역, 해초, 해삼 등 각종 해산물을 말린 상품 사이를 돌아다니다 보면, 골목 한 귀퉁이에서 넓적한 빵틀을 뒤집는 검은색 ‘라이방’ 아저씨를 만날 수 있다. 10년 넘게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계란빵을 굽는다는 아저씨는 인심이 무척 후하다. ‘핑크 돌고래 투어’ 보트를 타고 구수한 계란빵을 문 채 고래를 보고 있노라니, 눈과 입이 호강이다. 보트 비용은 단돈 20홍콩달러(3000원). 수상가옥의 정취를 느끼며 돌고래를 보는 설렘의 대가로 얼마나 ‘착한’ 가격인가.

* 카투니스트 고경일(상명대 만화디지털콘텐츠학부 교수)은 한국과 일본에서 활동하는 학구파 작가. 일본 교토세이카대 만화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풍자만화를 전공했다.



주간동아 2011.05.02 785호 (p77~77)

고경일 ko777@smu.ac.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1

제 1241호

2020.05.29

정대협 박물관 개관 당시 5억 원 행방 묘연, 윤미향은 그 무렵 아파트 현찰 매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