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함께해요! 나눔예술

낭독으로 나누는 위안과 감동

  • 박길명 나눔예술특별기고가 myung@donga.com

낭독으로 나누는 위안과 감동

낭독으로 나누는 위안과 감동

서울시청소년국악관현악단이 구립송파노인요양센터에서 나눔공연을 펼치고 있다.

“…엄마가 보여주는 그 모든 모습은 홀연히 사라지고, 텅 빈 상실감에 터지는 울음으로도 그 자리는 어찌해볼 수 없다는 걸 난 아직 절감하지 못합니다….”

“‘엄마, 승민이가 뒤집었어요. 혼자 일어나 앉았어요.’ 딸아이가 얼마 전 태어난 외손자의 성장 과정을 수시로 전해줍니다. 그런데 우리 부모님은 승민이의 성장 과정을 거꾸로 진행하며 삶의 마무리를 준비하십니다….”

환갑을 훌쩍 넘긴 딸이 편지를 읽자, 휠체어에 몸을 의지한 채 이를 듣던 구순(九旬) 어머니의 눈시울이 붉어졌다. 애절한 딸의 편지에 비슷한 처지의 어르신들은 물론 요양센터 직원, 간병인, 공연 사회자까지 눈물을 흘려 객석은 순식간에 눈물바다가 됐다.

12월 3일 송파구 장지동 구립송파노인요양센터에서 서울시청소년국악관현악단이 ‘아름다운 동행(同行)’이란 주제로 공연을 펼쳤다. ‘아름다운 동행’은 명사와 관객이 서로의 경험담이나 좋은 글을 낭독해주며 위안과 감동을 나누는 무대다. 몸이 불편한 어르신들이 객석을 가득 채웠다.

배우 이영하 씨가 무대에 올라 법정 스님의 글 ‘친구여, 나이가 들면 이렇게 살게나’와 도종환 시인의 시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를 낭독했다. 그러자 이전까지 숙연했던 객석 분위기가 한결 부드러워졌다.



청소년국악관현악단은 어르신 관객을 위해 가요 ‘애모’ ‘어머나’ ‘남행열차’ 등을 연주했다. 소리꾼 심현경 씨의 경기민요 메들리 ‘청춘가’ ‘태평가’ ‘뱃노래’ 등은 공연장의 분위기를 한껏 밝게 만들었다.

“참 예쁘고, 잘한다!”

할아버지의 일성(一聲)은 무대와 객석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사회를 본 뮤지컬배우 길성원 씨는 “이번 공연은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고 감동을 준 시간”이라며 웃었다.

TIP

‘나눔예술’ 홈페이지 클릭하세요


나눔공연은 누구나 무료로 즐길 수 있는 문화 나눔의 장입니다.

나눔예술 홈페이지(www.nanumart.com)에 들어와서 공연 일정을 확인하세요.

페루 음악그룹 ‘유야리’ 리더 프레드 로페즈

“페루 음악에 마음 연 한국 관객에게 감동”


낭독으로 나누는 위안과 감동
남미 인디오 말로 ‘기억에 남다’라는 뜻의 이름을 가진 5인조 페루 음악그룹 ‘유야리’. 팀 리더로 보컬과 기타를 맡은 프레드 로페즈(24) 씨는 안데스 음악과 한국 음악을 접목한 나눔공연을 펼친 데 대해 큰 자부심을 느낀다.

“두 나라 음악은 인간의 내면세계를 정서적으로 잘 표현해줘요. 한국 음악이 부드럽고 정적이라면 페루는 동적이죠. 여기에 한국의 타악이 어우러진 게 퓨전콘서트 ‘공감21’입니다.”

‘공감21’의 발단은 몇 해 전 전통타악연구소 방승환 소장이 ‘남미의 서정적 선율에 우리의 신명나는 북소리를 더한다면?’이라고 생각한 데서 시작됐다. 그렇게 페루에서 유야리 멤버가 꾸려져 6년 전 합류한 프레드 씨는 페루 음악에 마음을 연 한국 관객에게 감동을 받았다.

“호응하는 방식은 달라도 한국 관객은 외국 음악을 자기 음악처럼 즐기는 것 같아요. 몸이 힘들 때도 있지만 무대에서 그 열기를 느끼면 다시 힘이 솟아요.”

외국에서 자신들의 음악을 펼칠 수 있어 기쁘다는 그는 남미 음악을 널리 알리고 싶다. 한국 무대도 그 연장선에 있다.

“처음엔 클래식 음악을 배웠는데, 집안이 안데스 출신이라 어릴 적부터 그곳 음악을 접했죠. 클래식은 기술적인 부분에서 응용하고 있습니다.”

“음악에는 끝이 없다”고 말하는 프레드 씨는 늘 새로운 것에 도전하며 많은 사람에게 기쁨을 주는 음악을 하고 싶다.




주간동아 2010.12.13 766호 (p94~94)

박길명 나눔예술특별기고가 myu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