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규홍의 포토 에세이

가을바람이 말없이 내려앉는다

/숲/이/말/을/걸/다/

  • 고규홍 www.solsup.com

가을바람이 말없이 내려앉는다

가을바람이 말없이 내려앉는다
비바람 따라 여름이 가뭇없이 흩어진다. 때 되면 저절로 여름 가고 겨울 오건만, 사람들은 언제나 오가는 계절을 성마르게 독촉한다. 사람의 마을에 사람과 함께 서 있는 나무는 말없이 오는 계절의 향기를 줄기에 차곡차곡 쌓는다. 미동도 없이 서 있는 여름 나무 줄기로 가을 이끼가 한 꺼풀 덧씌워졌다. 그렇게 세월이 흘러간다. 켜켜이 쌓이는 이끼 더께 위로 가만히 세월의 흔적이 내려앉았다. 여름을 비집고 들어오는 가을바람이 이끼 위로 살며시 스쳐 지난다. 가을 향기가 달콤하다.

★ 숲과 길 ★

이름 갈산리 곰솔

종목 충남기념물 제27호

규모 높이 16m, 가슴높이 줄기둘레 2.6m, 나이 300살



위치 충남 논산시 광석면 갈산리 산 26-22



주간동아 2010.10.11 757호 (p74~75)

고규홍 www.solsup.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