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COVER STORY|아디오스! 카스트로

아디오스! 49년 독재 카스트로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아디오스! 49년 독재 카스트로

아디오스! 49년 독재 카스트로
레닌, 스탈린, 마오쩌둥, 김일성, 호치민, 티토, 카스트로…. 세계사에 이름을 크게 남긴 이 혁명가들은 나름의 원대한 꿈을 품고 ‘사회주의’라는 실험에 손을 댔다. 하지만 결과는 참혹했다. 혁명의 세월이 어느덧 흘러 대부분 고인(故人)이 됐고, 쿠바의 피델 카스트로(82)만이 현존하는 ‘사회주의 혁명 1세대’로 동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그런 그가 2월19일 국가평의회 의장직을 사임하고 동생 라울에게 권력을 넘겼다. ‘라울의 쿠바’는 실용주의적 개혁을 예고하고 있다.

쿠바는 북한과 닮았다. 사회주의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이 그렇고, 최고지도자 자리가 세습됐다는 점도 그렇다. 카리브해의 작은 섬나라에 우리가 관심을 갖는 이유다. 물론 두 나라의 지정학적 위치나 사회주의 동맹틀, 지도체제, 경제기반은 다르다. 북한과 쿠바의 경제는 소련이 붕괴한 1990년 이후 곤두박질쳤다. ‘김정일의 북한’은 체제를 유지하면서도 자본주의적 요소를 도입해 위기를 넘어선 쿠바와 달리 ‘선군정치(先軍政治)’ ‘자력갱생’을 택함으로써 아직 ‘먹는 문제’조차 해결하지 못했다. 북한은 이제야 선군정치→경제실리주의로의 변화를 저울질하고 있다. 쿠바 현지를 다녀왔다. 쿠바의 ‘창(窓)’으로 북한의 ‘오늘’을 들여다본다.



주간동아 2008.03.11 626호 (p41~41)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