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ECONO PEOPLE

“우리 돼지로 선진국 시장 진출해야죠”

양돈자조금관리위 윤상익 위원장 “품질·안전 면에서 최고 수준, 국민 성원 기대”

  • 정호재 기자 demian@donga.com

“우리 돼지로 선진국 시장 진출해야죠”

“우리 돼지로 선진국 시장 진출해야죠”
“1차산업이 쇠퇴했으면서도 선진국인 나라가 있나요? 한번 찾아보세요.”

곰곰 생각해보니 미국 프랑스 일본 같은 선진국들은 농업과 축산업 등 1차산업이 마치 자국의 첨단산업처럼 고루 발달한 나라다. 안전한 먹을거리조차 제대로 자급자족하지 못하는 나라가 선진국일 순 없는 일. 서울 양재동 에이티(aT)센터에서 만난 양돈자조금관리위원회 윤상익(55·사진) 위원장은 이 같은 논리로 기자의 관심을 사로잡았다.

몇 년 전만 해도 ‘양돈자조금’이란 표현은 대중에게 익숙하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인기 연예인 현영 씨가 등장하는 TV 광고에서 “돼지 등심, 안심, 뒷다리살~. 웰빙 삼총사!”라는 표현과 함께 깔끔해진 이미지로 국민에게 다가왔다. 2004년 출범한 양돈자조금관리위원회는 돼지 도축 시 마리당 600원씩 갹출한 돈에 축산발전기금을 더한 자본금으로 우리 돼지 홍보는 물론, 양돈 농가를 보호하기 위한 활동을 벌이는 축산농민들의 자율조직이다.

“해마다 자급률 떨어져 걱정”

지난 제1기 위원회의 활동은 주로 삼겹살에 치우친 편향된 돈육 소비를 극복하는 데 집중됐다. 양돈업계에선 “위원회의 적극적인 홍보 덕에 돼지고기 소비 증가는 물론, 비인기 부위의 소비까지 급증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그러나 이것이 끝은 아니다. 지난해 말 출범한 제2기 위원회의 윤 위원장에게 주어진 임무는 좀더 버겁다. 몰려오는 자유무역협정(FTA)으로 칠레는 물론 미국 유럽의 돼지고기와도 상대해야 하기 때문이다.



“국내 양돈산업 규모는 3조6000억원으로, 쌀 다음으로 클 뿐 아니라 전체 농업생산액의 10%에 이릅니다. 절대 포기할 수 없는 중요 산업임에도 단순히 ‘수입해서 먹자’고 말하는 사람들을 보면 화가 치밀어 오릅니다.”

현재 우리나라 돼지고기 자급률은 72% 정도. 해마다 줄어드는 추세로 70%대가 곧 붕괴될 위기에 처해 있다. 아무리 국내 양돈 농가의 경쟁력이 높아졌다곤 하지만, 싼값에 밀려드는 외국 축산물에 대항하는 일은 그리 간단치 않다. 특히 날로 높아만 가는 사료값 탓에 어느새 미국 유럽의 돈육까지 우리 식탁을 노릴 정도가 됐다. 이 때문에 정부가 나서서 ‘사료안정화기금’ 같은 축산업 지원책을 강구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주장도 있다.

“돼지 사육을 포기하는 순간 우리는 쇠고기보다 비싼 돼지고기를 먹어야 하는 시대를 맞게 될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전략적으로 우리 돼지를 해외로 수출하는 등 새로운 활로를 찾고자 합니다. 기능성 돼지고기와 함께 국내 비인기 부위를 중심으로 일본 등 선진국 시장을 두드려야죠.”

30년간 축산업에 투신해온 윤 위원장은 농업의 중심이 이미 축산업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확신한다. 산업 규모뿐 아니라 농가 수익, 나아가 산업 연계 효과까지 축산업의 비중이 점차 농업을 압도하리란 전망이다.

“품질과 안전 면에서 우리 양돈산업은 세계 수준에 도달했습니다. 국민의 성원과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들의 노력이 합쳐진다면 세계 시장으로 뻗어나갈 수 있습니다. 상투적인 표현일지는 모르지만, 더욱 열심히 하겠습니다.”

·1953년생

·연세대 행정학과 중퇴

·경기 여주 덕성농장 운영

·여주축협 조합장

·현 전국축협운영협의회장, 축산발전협의회장




주간동아 2008.02.19 623호 (p34~34)

정호재 기자 demia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