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프리뷰 & 새 음반

반갑다! 하이브리드 록 선구자

  • 정일서 KBS 라디오 PD

반갑다! 하이브리드 록 선구자

반갑다! 하이브리드 록 선구자
한국계 DJ 조셉 한의 존재로 국내 팬들에게 각별한 사랑을 받고 있는 인기 록밴드 린킨 파크(Linkin Park)가 다시 한국을 찾는다. 11월30일 서울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2003년 이후 4년 만에 내한공연을 갖는 것.

린킨 파크만큼 빠른 시간 안에 강한 충격파를 던지며 록계의 판도를 뒤흔든 밴드도 흔치 않다. 1990년대 들어 레이지 어게인스트 더 머신과 림프 비즈킷 등이 주도했던 ‘랩 메탈(힙합과 메탈이 결합된 음악으로 핌프록이라고도 불린다)’의 인기는 2001년 린킨 파크의 등장과 함께 정점에 달했다. 데뷔앨범 ‘Hybrid Theory’는 ‘One Step Closer’ ‘Crawling’ ‘In the End’ 등의 히트곡을 양산하며 1200만 장 넘게 팔리는 메가 히트를 기록했고 이듬해 그래미 시상식에서는 린킨 파크가 베스트 하드록 퍼포먼스 부문을 수상했다.

린킨 파크의 음악은 DJ 조셉 한이 포함된 멤버 구성에서도 알 수 있듯, 록과 힙합의 결합을 기초로 한 다양한 장르의 해체와 융합이 특징이다. 그래서 이들은 하이브리드 록(아마도 이들의 데뷔앨범 제목과도 관련 있을 테지만)의 선구자로 불린다. 올 들어 정규 3집 앨범인 ‘Minutes to Midnight’을 발표하고 수록곡 ‘What I’ve done’이 영화 ‘트랜스포머’의 주제곡으로 쓰이면서 다시 화제의 중심에 선 린킨 파크는 현재까지 단 3장의 앨범으로 무려 2400만 장 넘는 앨범 판매고를 올리는 괴력을 과시하고 있다.

록 공연장의 단골 오프닝 멘트는 이렇다. “Are you ready?” 답은 “Yes, Let’s go!” 한층 업그레이드된 린킨 파크를 만나러 가자.

반갑다! 하이브리드 록 선구자
개인적으로 노장들의 귀환이 그리 달갑지 않다. 대체로 전설은 그저 전설로 남는 것이 좋을 때가 많으니 말이다.



이글스(Eagles)는 어떨까? ‘Hotel California’ 한 곡만으로도 설명이 더 필요 없는, 1970년대 미국 록의 전설 이글스가 돌아왔다. 1994년 앨범 ‘Hell Freezes Over’를 내고 M-TV 언플러그드 라이브 붐의 중심에 섰던 짧은 순간을 제외하면, 1979년 발표한 마지막 정규앨범 ‘The Long Run’ 이후 28년 만의 귀환이다. 다행스럽게도 이글스의 새 앨범 ‘Long Road out of Eden’은 성공작이다. “이번 앨범이 과거 어느 앨범보다 낫다”는 일부 언론의 평가가 과장만은 아니다.

두 장의 CD에 빼곡하게 들어찬 20곡은 알토란 같다. ‘미국의 레넌 · 매카트니 콤비’로 불리는 돈 헨리와 글렌 프레이에 조 월시와 티모시 비 슈미트까지 누구 하나 빠지지 않는 이 네 거장은 때로는 스스로의 매력을 뽐내고, 때로는 절묘한 협업의 진수를 선사한다. ‘I Don’t Want to Hear Anymore’ ‘No More Cloudy Days’ 등으로 이어지는 발라드 5연타가 인상적이다. 특히 ‘No More Cloudy Days’ 후반부에 등장하는 색소폰 솔로는 자연스레 ‘Sad Cafe’의 그것을 떠올리게 한다.



주간동아 612호 (p85~85)

정일서 KBS 라디오 PD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0

제 1300호

2021.07.30

금 내려온다, 메달 내려온다 “파이팅!!! 코리아 파이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