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Zoom up

철창에 갇힌 파키스탄 민주주의

철창에 갇힌 파키스탄 민주주의

무샤라프 대통령의 국가비상사태 선포로 파키스탄에 짙은 그림자가 드리워졌다. 대통령직과 육군참모총장직을 모두 놓지 않으려는 그의 과욕 앞에 헌법마저 힘을 잃었다. 변호사 등 많은 저항세력이 철창에 갇혔다. 권력의 향(香)에 취한 자에겐 조국의 암흑조차 아랑곳없는 것일까. 지금 파키스탄의 시계는 거꾸로 돈다. 그 시계의 이름은 ‘민주주의’다.

주간동아 611호 (p8~8)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84

제 1284호

2021.04.09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