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SPECIAL INFO

아빠 닮았네

아빠 닮았네

아빠 닮았네

최석운의 ‘뱃놀이’(위)와 그의 딸 수빈이 그린 ‘컵속의 꽃들’.
최석운과 수빈(아래 오른쪽).

가정이라는 단어와 어울리지 않아 보이는 작가들도 알고 보면 한 가족의 일원이고, 누군가의 아빠이거나 엄마다. ‘부전자전-아빠 닮았네’는 작가이며 아빠인 작가 4명과 그의 아이들 4명이 2인3각처럼 짝을 지어 참여하는 전시다. 최석운 김종수 안윤모 한선현 등 작가가 초등학생이거나 유치원에 다니는 아이들과 함께 가족, 동네를 소재로 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아이들은 마치 아빠의 재능을 물려받은 듯하지만, 늘 작업을 하는 아빠를 옆에서 보며 자란 덕분에 그림 그리기를 즐거워하는 것뿐이라고 한다.

“일일이 가르쳐주기보다 모른 척 지켜보다 슬쩍 잘한다고 한마디 해주는 것이 최고의 선생입니다.” 작가 최석운이 말하는 ‘우리 아이 재능을 키우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4월17일~5월27일, 북촌미술관, 02-741-2296



뮤지컬 ‘굿모닝 비보이’ 시즌2 ‘비걸의 반란’



아빠 닮았네
4월14일~6월30일, 서울 정동 이화여고 100주년 기념관. R석 4만5000원, S석 3만5000원.

공연예매 티켓링크(www.ticketlink.co.kr 1588-7890),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kr 1588-1555)

최석운의 ‘뱃놀이’(위)와 그의 딸 수빈이 그린 ‘컵속의 꽃들’.

최석운과 수빈(아래 오른쪽).



주간동아 2007.04.24 582호 (p71~7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