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서영아 특파원의 Tokyo Freeview

광적 벚꽃 사랑에 국수주의 숨어 있나

광적 벚꽃 사랑에 국수주의 숨어 있나

아무리 봐도 일본의 새해는 1월이 아니라 4월 초 ‘하나미(花見·벚꽃놀이)’와 더불어 시작되는 듯하다. 온 나라가 들떠서 하나의 꽃이 피기만을 고대하고 개화를 계기로 모든 것을 일신하기 때문이다.

벚나무 아래 돗자리를 펴고 삼삼오오 앉아 술잔을 기울이며 하늘하늘 떨어지는 꽃잎을 즐기기 위해 나선 벚꽃 군락지에서는 아침부터 자리 맡기가 성행한다. 모든 학교가 개학하고 신입사원 입사식이 일제히 열리는 것도, 관청의 회계연도 시작도 벚꽃이 피는 4월부터다. 벚꽃이 지고 나면 아쉬운 마음을 달래며 벚꽃 전선의 북상과 함께 꽃을 따라 북으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이런 풍속도를 보며 얼마 전 신문에서 읽은 일본 기자의 글이 떠올랐다. 남아프리카의 잡지기자가 도쿄의 하나미를 본 소감을 “외부인이 스며들 수 없는 ‘부족(部族)적’ 축제에 가깝다”고 했다며 약간은 자조적으로 쓰고 있다. 여기서 말하는 ‘부족’이란 아프리카 부족처럼 집단 불문율과 집단 자의식으로 뭉친, 시민사회로 발전되지 않은 폐쇄집단을 말한다. 안에서 보자면 공동체 의식을 반영하는 것이기도 하다. 자신들의 모습을 객관화해 보려는 시각이 재미있어 그 기사를 오려놓았다.

도쿄에서도 벚꽃으로 가장 유명한 곳이 야스쿠니신사와 지도리가후치 전몰자 묘역 부근이고, 도쿄의 벚꽃 개화를 알리는 기준수(樹)가 야스쿠니신사에 핀 세 그루의 벚꽃이란 점을 알고 나면 더욱 벚꽃은 일본인들의 정서와 정체성의 기준이라는 생각이 든다.

올해 들어 일본에서는 벚꽃이 배경으로 등장하는 TV 광고가 부쩍 늘었다. 1월에서 3월에 시작한 TV 광고만 31가지로 지난해의 2배, 5년 전의 5배에 이른다고 한다. 각사의 휴대전화 신제품 광고에서 캔커피 광고, 경마회 광고까지 그 배경으로 눈송이처럼 떨어지는 벚꽃잎들이 날린다. 벚꽃이 부여하는 계절감과 아름다움을 생각하면 충분히 이해되는 일이기도 하다. 찰나 같은 15초 안에 시청자의 감성에 호소해야 하는 TV 광고는 확 피었다 순식간에 지는 벚꽃의 생리와 닮아 있기도 하다.



재미있는 것은 이 같은 벚꽃 붐의 배경에 아베 신조 총리의 ‘아름다운 나라’라는 캐치프레이즈의 영향도 있다는 해석이다. 아베 총리의 등장과 함께 일본에는 ‘일본적인 것의 아름다움을 재발견하자’는 트렌드가 형성됐고, ‘일본적인 것 = 벚꽃’이라는 발상으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꽃을 즐기며 봄을 맞는 모습은 보기 좋은 일이다. 그러나 벚꽃 사랑이 일본의 국수주의를 강화하는 정서를 부추긴다면 그 또한 걱정되는 일이다. 일본이 너무 ‘부족적’인 특성에 빠져들지 말고, 좀더 열린 자세로 세계와 미래를 향했으면 하는 생각이다.



주간동아 2007.04.24 582호 (p53~53)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